제주대 생명과기센터, 먹는물 수질검사 '우수 기관' 선정
상태바
제주대 생명과기센터, 먹는물 수질검사 '우수 기관'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세재 제주대 교수 ⓒ헤드라인제주
김세재 제주대 교수 ⓒ헤드라인제주

제주대학교 생명과학기술혁신센터(센터장 김세재 교수, 이하 센터)는 환경부 영산강유역 먹는물 수질검사기관 분석능력 검증결과 17개 분야에서 우수 등급으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검증은 지난 10월 글로벌 과학기술 기업인 머크(Merck)사 주관으로 실시됐고 국제숙련도 시험·검사기관 분석능력 평가가 이뤄졌다.

센터는 환경청 먹는물 수질검사기관으로 지난 2006년부터 지정돼 13여년 간 제주도민의 먹는물에 대한 안정성과 수질개선을 위한 검사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왔다.

머크사에서 실시하는 환경분야의 국제숙련도 평가는 수질분야 등 시험·검사기관의 분석능력을 평가하는 프로그램으로 인지도와 신뢰도가 높다. 전 세계의 정부기관, 연구소, 민간분석기관 등이 분석능력을 검증받는다. 올해도 300여개 기관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센터는 이번 숙련도 평가에서 수질·먹는물 분야의 일반성분(암모니아성질소, 불소, 황산이온, 염소이온, 질산성질소), 중금속(납, 카드뮴, 크롬, 수은, 비소), 휘발성유기물질(클로로포름, 벤젠, 브로모디클로로메탄), 농약(다이아지논, 파라치온), 무기물질(시안), 유기물질(페놀) 항목에 대한 숙련도 평가 결과를 제출했다. 그 결과 모두 '만족' 등급을 받았다.

김세재 센터장은 "센터가 제주도를 대표하는 전문분석기관으로서 신뢰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분석능력에 대한 검증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러한 검증은 전문분석기관의 신뢰도 향상과 제주도민의 먹는물 품질 유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