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점검 
상태바
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고경진 / 제주소방서 화북119센터
고경진 / 제주소방서 화북119센터. ⓒ헤드라인제주
고경진 / 제주소방서 화북119센터. ⓒ헤드라인제주

화목보일러는 땔감을 사용하거나 유류를 혼용하도록 제작돼 고유가 시대에 난방비 절감에 효과를 볼 수 있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제품 안전ㆍ사용자의 화재 안전 의식은 개선되지 않고 있어 화재에 취약성을 보인다.

소방청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10년 동안 난방기기 화재 원인은 화목보일러 3758건, 열선 3016건, 전기장판ㆍ담요ㆍ방석류 2393건, 가정용 보일러 2238건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화목보일러 화재는 연평균 375건, 월평균 31건이 발생했다.

해마다 화목보일러 취급 부주의로 인해 소중한 생명ㆍ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사용자의 안전관리가 절실히 요구된다. 기온이 내려가는 11월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3월까지가 화재가 집중 발생하기 때문에 화목보일러 화재 예방을 위한 안전점검이 필요하다.

화목보일러의 화재 원인은 연통의 과열 또는 불티 날림 등 관리상의 부주의가 크다는 것을 인지하고 화재 없는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아래의 사항에 대해 당부한다.

먼저 화목보일러는 불연재로 구획된 별도의 실에 설치하고 보일러 주위에 땔감용 재료와 나무 부스러기 등 가연물을 방치하지 않고 2m 이상 이격거리를 유지한다.

연통은 처마ㆍ지붕 등 건축물의 접촉면으로부터 충분한 이격 거리를 유지하고 열의 전달을 차단할 수 있는 단열재로 감싼다. 주기적인 청소로 내부 이물질을 제거하는 것도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보일러나 난로에 불을 지펴둔 상태로 장시간 외출 등 자리를 비우는 일이 없도록 하며 보일러 주변에 소화기를 비치해 유사시 즉시 화재를 진압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

‘우리 집은 아닐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을 갖지 말고 화목보일러 사용가구는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예방책 중 최선의 방법은 우리가 생활함에 있어 언제나 안전을 가장 염두에 두는 자세다. 우리는 소중한 생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화재 예방을 생활화해 안전한 겨울나기를 준비하도록 하자. <고경진 / 제주소방서 화북119센터>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