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거리'로 변신 제주 칠성로, 겨울밤 이벤트 '들썩'
상태바
'빛의 거리'로 변신 제주 칠성로, 겨울밤 이벤트 '들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빛으로 품다' 행사 진행
주말.크리스마스 버스킹 공연 등 펼쳐진다
제주 칠성로 야간 전경.ⓒ헤드라인제주
제주 칠성로 야간 전경. ⓒ헤드라인제주

'제주의 명동'으로 불리는 칠성로 차없는 거리가 빛으로 물들어 제주의 겨울밤을 밝힌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이달부터 내년 2월 9일까지 '칠성로, 빛으로 제주를 품다' 행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행사 기간 동안 매일 오후 4시부터 11시까지 칠성로 차없는 거리 구간에는 야간 경관조명과 다양한 포토존으로 빛을 밝힌다.

12월 주말과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버스킹 공연과 현장 이벤트가 진행된다. 

특히, 24~25일 크리스마스 기간에는 칠성로 일대에 '산타를 찾아라' 이벤트가 진행돼 방문객들에게 많은 상품이 제공될 예정이다.

'칠성로 빛으로 제주를 품다'는 80마리의 어린 루돌프들이 소원트리에 소원을 빌어 산타의 썰매를 끌게 되고 은하수로 날아간다는 스토리로 진행된다. 

탑동 방향에서 칠성로 차없는 거리로 올라오는 길에는 4m 대형 트리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알리고, 그 옆으로는 겨울 북극곰 가족의 포토존이 조성돼 있다. 또 칠성로 차없는 거리 중앙에는 인터렉티브 트리인 '소원트리'가 설치돼 있다.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칠성로가 밝아져서 방문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칠성로가 더욱 활기차게 되길 바란다"며 "다채롭고 새로운 야간관광 콘텐츠 개발을 통해 제주 원도심의 밤이 가지는 색다른 매력을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