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차량 통행량, 평화로 '최다'...외도 일주도로 급증↑
상태바
제주 차량 통행량, 평화로 '최다'...외도 일주도로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제주도 도로교통량 조사 결과
관광대 입구 1일 5만4779대...오후 5~6시 최다

제주도내 차량이 증가하면서 전반적으로 도로 전체 차량 통행량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제주지역 도로교통량 조사결과 노선별 일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평화로 관광대 입구로, 일평균 5만4779대가 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8일 밝혔다.

2019년 교통량 조사결과 노선별 일일 교통량이 가장 많은 지점은 구국도는 평화로 관광대 입구로 지난해 4만9653대 보다 10.3% 증가한 5만4779대가 통과했다. 이어 평화로 엘리시안골프장 앞이 하루 5만1570대, 노형로 월산정수장 앞이 5만742대순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9% 이상 증가하며 제주도내에서 3번째로 많은 1일 4만3207대를 기록했던 아라동 주민센터 앞의 경우, 올해는 4만1081대로 2126대 4.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도동 방면 일주도로의 경우 지난해 3만6623대에서 올해 4만1786대로 14.1%(5163대) 급증했다.

국가지원 지방도 가운데에는 번영로가 3만6359대로 가장 많았고, 지방도는 한창로 광평교차로가 2만3189대, 시도는 21호선 한림향교 앞이 6926대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가장 많은 교통량 증가량을 보인 곳은 남조로 상하수도본부 앞 사거리로 47.5%의 증가율을 보였다.

시간별로 교통량이 가장 많은 시간대는 오후 5시부터 6시 사이, 가장 적은 시간대는 오전 3시부터 4시 사이였으며, 차종별 가장 많은 교통량을 보인 차종은 승용차, 가장 적은 교통량을 보인 차종은 대형트럭(8종)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이번 조사결과를 '교통량 정보 제공시스템'(http://www.road.re.kr)에 등록 완료해 도민에게 '교통량정보제공시스템'(http://www.road.re.kr)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이번 조사 결과는 도로의 계획, 건설‧관리를 위한 기초 자료 및 도시계획, 교통계획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17일 오전 7시부터 18일 오전 7시까지 24시간동안 제주도내 국가지원 지방도(번영로), 지방도 13개 노선(일주도로 등) 및 시도 134개 노선 등 법정 도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에는 총 475명의 조사원(제주시 257명, 서귀포시 218명)을 대상으로 교통량 조사 요령 및 안전사고 예방 사전교육을 시행 후 조사 지점(202개 지점)별로 투입해 4시간 동안 지점별로 시간.방향.차종별로 통과하는 교통량을 조사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