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 첫 심리, "남편에 수면제 먹인 후..."
상태바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 첫 심리, "남편에 수면제 먹인 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남편 잠들게 한 후 밤사이 의붓아들 살해"
증인 출석 남편 "전 잠버릇 없어...고유정, 증거 없애"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 사건과 관련해, 추가로 병합 기소된 의붓아들 살해 혐의에 대한 재판이 시작됐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 부장판사)는 2일 오후 2시 법원 201호 법정에서 고씨에 대한 8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검찰이 최근 추가로 공소를 제기한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해 심리가 이뤄졌다. 검찰은 재판에서 고씨가 지난 3월1일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여 잠들게 한 뒤, 밤 사이에 의붓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하며 '계획 살인'임을 강조했다.

검찰은 "고씨가 피해자의 아버지와 만나 결혼생활을 하던 중, 그와의 관계에서 임신한 자녀를 유산했음에도 (고유정과)전 남편의 아들은 홀대하고 의붓아들만 아끼는 모습에 복수할 것을 마음먹었다"면서 "피해자의 아버지에게 범행 전 미리 처방받은 수면제를 넣은 차를 마시게 해 잠들게 하고, 의붓아들을 살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고씨측은 "검찰이 추측과 상상을 꿰어 맞춘 것"이라며 공소를 기각해야 한다고 맞섰다.

고씨측 변호인은 "이 사건 죄명과 적용법조에 부합하는 전체 7개 항목 중 7항만 간략하게 기제돼 있고, 동기 설명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장황하고 상세하게 기재돼 공소장일본주의에 위배되는 것이 명백하다"면서 "(공소사실은)검찰이 추측하고 상상하면서 우연적인 요소를 맞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피해자의 아버지인 고씨의 현 남편 A씨가 증인으로 나와 당시 상황 등에 대해 증언했다.

A씨는 "아이의 장례식이 끝나고 청주로 갔을때 현장에 있던 이불이나 매트, 베개 등 모든 것이 없어진 상태였다"면서 "남아 있던 매트에는 혈흔 자국에 테이프를 마구잡이로 붙여놨다"며 고유정이 증거를 없앴다는 의구심을 제기했다.

또 "지난해 11월 3일 화재 현장에서 허리를 다쳐서 11월9일 병가를 썼다"면서 "상식적으로 허리통증이 너무심해서 하루종일 누워있을수밖에없는 상황으로. 이런 잠버릇 자체가 나올수 없는 상황"이라며 '잠버릇이 심해 아이를 눌러 죽게 했다'는 고유정의 주장을 반박했다.

고유정이 자신에 대해 잠버릇이 있는 것처럼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과 관련해서도, "난 잠버릇이 없다"고 주장했다.

A씨의 진술에 이어 A씨의 체모에서 수면제 성분을 검출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모발감정관의 증인심문이 진행됐다

증인심문을 마친 재판부는 오는 16일 오후 2시 9차 공판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1월에는 6일과 13일, 20일을 공판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