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발언 논란 위성곤 의원 해명...발언 진위는?
상태바
'제2공항' 발언 논란 위성곤 의원 해명...발언 진위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언취지, 공항확충 필요하지만 절차적 문제 해소 우선"
"전후맥락 빠지면서 어긋나...공군기지 예산 삭감 추진"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국회의원(서귀포시)이 2일 자신의 제주 제2공항 건설 관련 발언이 논란을 빚는 부분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0일 서귀포88체육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서귀포시협의회 주최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 통일 문화한마당' 행사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제2공항 추진 및 건설을 위해 노력을 했고,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부분을 두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제2공항 갈등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주도의회 특위가 출범했고 도민공론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나온 해당 지역구 의원의 이 발언은 제2공항 건설을 강행하는 국토교통부와 제주도정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으로 해석됐다.

그러나 위 의원은 "제2공항과 관련한 발언이 저의 취지와 어긋나게 흘러나오고 있다"면서 해당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제2공항은 필요한 시설이라고 생각하지만 도민들이 갈등하고 있어 이에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전후 맥락이 빠진 채 도민들에게 전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 동안 공항시설 확충은 필요하지만 절차적 투명성을 비롯해 주민들이 제기하는 의혹과 문제 제기가 해소돼야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재 전략환경영향평가와 제주도의회의 차원에서 갈등해소 노력이 진행되고 있고 국회에서는 제2공항과 관련된 내년도 예산안이 심사 중에 있다"며 "절차적인 문제는 해결돼야 하며 도민의 의견이 정부정책에 반영돼야 도민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기본적인 생각"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제2공항에 대한 공군기지 가능성에 대해 도민들의 우려가 있는 만큼 남부탐색구조부대 관련 예산이 삭감될 수 있도록 하고 2공항 예산에 대해서는 도민들의 의견이 우선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위 의원은 "거듭 정부가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위 의원의 입장은 결국 제2공항 건설 필요성은 있으나, 현재 제기되고 있는 도민의견 수렴을 포함한 절차적 문제의 해결, 각종 의혹의 해소가 전제된 후 해야 한다는 것으로 제시됐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뿐 2019-12-03 14:47:27
내년 4월 선거에 절대적으로 민주당은 선거에서 떨어뜨려야 합니다.

다수의 도의원들이 지역구인 제주시와 서부 지역구 땅값 떨어질 듯하니, 성산 공항을 갑자기 반대하는 황당한 짓을 하네요

힘 없는 제주 동부 사람들이 또 당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