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공무직노조 단체.임금협약 체결...기본급 3.5% 인상
상태바
제주도-공무직노조 단체.임금협약 체결...기본급 3.5%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교섭대표노동조합인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직노동조합이 21일 오전  도청 2층 삼다홀에서 ‘2019년도 단체‧임금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노사 대표교섭위원으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홍정혁 도 공무직노조 위원장을 비롯해 노조측 교섭위원과 도 및 행정시 교섭위원이 함께 참석했다.

노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무직 기본급은 2018년도 대비 3.5% 인상하고, 조정수당은 각 직종별 2만8000원부터 11만5000원까지 인상할 방침이다.

협약서에는 △2019년 공무직 임금 3.5% 인상 △근무시간 중 조합 활동 가능시간인 노조창립기념식에 대해 2시간에서 5시간으로 확대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설치․운영 및 근로자재해보상책임보험 가입 △연차 당겨쓰기 확대(다음년도 연차유급휴가 중 최대 10일까지) △특별휴가 지원기준 확대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한편, 이번 교섭은 지난해 9월 3일 노조의 단체교섭 요구 이후, 교섭요구노조 확정 공고와 창구단일화 및 과반수노조 공고 등 제반 법적절차를 이행한 후 진행됐다. 제주도와 공무직노동조합은 올해 1월 29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총 21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한 바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쓰레기 2019-11-21 19:36:30
역차별 공무원도 시험없이 그냥 채용하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