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마늘생산자협회 "마늘 계약단가 3200원 보장하라"
상태바
제주마늘생산자협회 "마늘 계약단가 3200원 보장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제주마늘생산자협회 준비위원회는 20일 성명을 내고 "마늘 계약단가 3200원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마늘생산자협회는 "올해 3번의 태풍과 늦은 장마에 파종시기를 놓치기도 했거니와 미리 파종한 마늘밭은 물에 잠기거나 종자가 떠내려가 버려 유래없는 흉작이 예견되어서 마음이 답답하고, 낮은 가격의 마늘 계약단가를 논의하고 있다는 풍문과 계약물량을 줄인다는 농협 직원 전화에 그저 이 가을 가뭄처럼 허탈하다"며 "2019년산 마늘값은 전년대비 감소했다는 재배면적 조사를 믿고 높은 가격을 기대 한 우리 마늘농가들의 기대와 달리 최악으로 떨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래도 제주농협은 높은 생산비로 어려운 농가들의 입장을 감안하여 kg당 3000원에 수매해 비축했다"며 "그러나 육지 마늘값의 하락은 유래없는 폭락이었고 결국 2019년산 비축된 마늘은 지금도 창고에 그대로 쌓여 있다고 하는데, 당장 2020년산 마늘에 대한 계약수매 단가를 결정해야 되는데 이 상황에 어떤 계약가격을 결정하려 하는지 우리 마늘농가들은 몹시 암담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생산면적을 줄이면 제 값을 받을 수 있다는데 제주 마늘 재배면적은 매년 줄어들어도 마늘값은 갈수록 떨어지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값싼 외국산 마늘을 수입하는 정부의 잘못된 정책이 그 원인이 아닐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정부는 이유막론하고 제주 마늘 5000톤 전량을 정부수매하라"며 "아울러 2020년산 마늘 계약 단가 최소한 3,200원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제주지역 마늘재배 농업인들은 지난 19일 오후 대정농협 대회실에서 사단법인 제주마늘생산자협회 창립 발기인대회를 개최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