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 유치
상태바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제주도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네스코 총회 최종 승인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의 제주 설립이 확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현지시각 18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제40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의 제주도 유치 설립이 승인됐다고 전했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전 세계 국제보호지역 관리자의 역량 강화와 보호지역 관련 연구 활성화를 위해 제주도와 환경부가 공동으로 유치 설립을 추진하는 기구로 2020년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센터는 돌문화공원 오백장군갤러리에 주사무실을 두고 총 3개팀 10명의 인원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국제보호지역의 보전․관리 및 지속가능한 이용과 관련된 중요 이슈 연구 및 국내외 국제보호지역 관리자들을 교육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센터가 개관이 되면 환경부와 제주도는 연간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설립은 2009년 11월 세계자연보전총회('WCC') 제주유치가 확정됨에 따라 '세계환경수도 제주'를 선언한지 10년만에 나온 결과이다.

제주도와 환경부는 '국제보호지역 관리 허브로서의 제주도'와 '자연환경분야의 선도국가로서의 대한민국'을 목표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의 설립을 2012년도부터 추진해 왔다.

2012년 WCC 총회에서는 유네스코 국제보호지역 통합관리체계 구축 결의안을 채택했고, 2016년 WCC 총회에서는 다중 국제보호지역의 조화로운 통합관리 결의안이 채택됐다.

특히 올해에는 센터의 설립 전 시범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국내외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역량강화 워크숍 및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고, 교재개발 연구진을 초빙해 센터에서 사용될 교재도 개발 하는 등 차질 없는 개관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

제주도와 환경부에서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가 유네스코의 폭넓은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보호지역 이해관계자에 대한 체계적·통합적 역량강화 교육훈련 프로그램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센터는 대한민국 정부와 UNESCO간 협정을 체결하고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UNESCO 거버넌스가 운영주체돼 설립·운영하게 된다. 위치는 제주돌문화공원과 세계자연유산센터로 결정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는 국제보호지역의 질적 관리 향상을 위한 싱크탱크(think-tank)의 역할과 보호지역에 대한 보전 및 현명한 이용(wise use)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한 브랜딩(branding)전략 등 우수사례를 공유·전파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될 것"이라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