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갈등책임 설전 "도지사 방치"vs"집권여당 뭐하나"
상태바
제2공항 갈등책임 설전 "도지사 방치"vs"집권여당 뭐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길호 의원 "제2공항 갈등 방치, 정부에 책임 넘기기?"
원희룡 지사 "집권여당은 민주당...주민투표, 국토부가" 
18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현길호 의원. ⓒ헤드라인제주
18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는 현길호 의원. ⓒ헤드라인제주

19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78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제주 제2공항으로 인한 갈등 해결 책임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현길호 의원(조천읍)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설전을 벌였다.

제2공항 갈등 해결에서 시작한 두 사람의 설전은 도지사가 갈등을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과, 집권여당이 손을 놓고 있다는 비판으로 비화했다.

먼저 현 의원은 "지금과 같은 갈등에도 제2공항이 정부(국토교통부)의 의지대로 추진된다고 보느냐"고 물었고, 원 지사는 "그렇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에 현 의원은 "지금과 같은 갈등에도 추진된다고 보느냐"고 다시 물었고, 원 지사는 "갈등 완화를 위해 노력했다"며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용역 재검토 용역 검증위원회, TV토론 등을 통해 갈등해결을 위해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갈등 해결에 도움이 됐느냐"는 현 의원의 물음에 원 지사는 "전문가들이 제시한 의견이 있는데, 결정적 하자가 없으면 정상 추진키로 했다"면서 "물론 한쪽은 있다고 주장하지만, 3분의2 동의를 못 얻으면 의결하지 않기로 처음부터 합의했음에도 마지막에는 무시하고, 원점검토 요구가 반복되고 있다"며 책임을 제2공항 반대단체의 탓으로 돌렸다.

그러자 현 의원은 "반대단체만이 아니라 일반 도민들도 찬성 반대하는 분들도, 왜 찬성이나 반대해야 하는지에 대해 내용보다는 가치충돌로 가는 느낌이 보인다"면서 "내용을 들여다 봤을때 수긍할 수 있는 내용이라면 적극적으로 찬반단체를 설득할 논리 개발되지 않겠느냐"고 다시 물었다.

이에 원 지사는 "(공항을 확충할지, 관광객을 줄일지)견해 차이를 고수하면 난감하지만, 성의있고 충실한 답변 제시돼 있고, 이를 받아들이느냐 아니냐의 문제"라면서 "제주공항 포화상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정들을 2014년부터 밟아왔다. 그 과정에서 토론회.공청회.국가차원의 용역이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현 의원은 다시 "그런 과정을 밟아왔고, 그 내용에 대한 충분한 의견 공유가 됐다면 지금같은 갈등이 없는 것이 맞다"면서 "그런데 (갈등이)발생하는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18일 도정질문 답변에 나선 원희룡 지사. ⓒ헤드라인제주
18일 도정질문 답변에 나선 원희룡 지사. ⓒ헤드라인제주

이에 원 지사는 "제주도의회의 경우도 2012년 즈음, 만장일치로 신공항 건설을 촉구했는데 국토부에서는 포화되지 않았다고 받아주지 않았다"면서 "관광객 줄이자는 이런 논의면 모르겠지만, 공항 확충을 위해서는 전문가 검토 결과 제2공항이라는걸 받아들이느냐 문제인데 비전문가들이 (기존공항에)비행기 50회를 띄우라 한다"고 주장했다.

현 의원은 "비전문가들의 근거가 빈약하면 전문가들이 훨씬 쉽게 이해시키고 납득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내용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한도끝도 없지만, 갈등 해소를 위한 집행부의 의지가 없어 공이 의회로 온 것"이라고 질타했다.

원 지사는 "공청회 하면 원천봉쇄하고, 토론회 물리력으로 막아버린다"면서 "그럼에도 자료나 토론회, 설명회를 할수 있는 만큼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현 의원은 "그런 논리라면, 제가 볼때 지사님의 역할이나 대응 보면 제2공항 추진 의지가 없는 걸로 보여서 걱정"이라며 "갈등을 방치해 정부가 추진의지에 대해 선회하게 하고, 그 책임을 정부에 전가시키려는 것으로 보여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어 "(제2공항 관련)가장 난관이 되는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위치인 지사님이 적극 대응하셔야 한다"면서 "그런데 그 노력이 미흡하다고 보인다"며 원 지사가 제2공항 갈등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그러자 원 지사는 "(현길호)의원님은 제2공항에 찬성하시냐"고 되물었다.

이에 현 의원은 "도민들이 결정할 수 있다면 찬성한다"면서 "저는 개인적으로 주민투표를 원한다"고 답했다.

원 지사는 다시 "저도 국토부가 주민투표를 추진하면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그런데 왜 자꾸 도지사에게 주민투표를 하라고 하느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민주당이 국정에 대한 책임이 있다면, 정말 주민투표 해야 한다면 (민주당이)요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제2공항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것을 비판했다.

그러자 현 의원은 "지사님은 뭐하시느냐"며 현재의 갈등에 원 지사도 책임이 있다고 말했고, 원 지사는 "주민투표든 숙의형 공론조사든 (제2공항은 국책사업이기 때문에)제주도가 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고 다시 답했다.

다시 현 의원은 "(도지사는)제주도민의 의견을 전달할 책임이 있다"고 다시 따져물었고, 원 지사는 "(국토부에 의견을)이미 전달했다"고 다시 답했다.

두 사람의 설전은 현 의원의 질의응답 시간이 끝나면서 결국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마무리됐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심하다 2019-11-20 06:44:35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

자기들이 제주를 지키는 무슨 영웅이나 된 듯이 하는 꼴이... 참나..

여의도나 제주 도의회나 다 똑 같이 자기 정치 생명 밖에 모르는 것들이 모여 있네.

바당 2019-11-19 23:02:34
더민주 다음 선거 때 보자 니들 지금 국민이 이갈고 있어 알간???

민주당의원님들 2019-11-19 21:45:40
제가 잘 몰라서 물어보는건데요

문대통령님도 공할건설을 공약으로 했고 도의원 선거때만해도 최순실사건이 몰아치던때이고

문대통령님지지자들은 도의원 선거때 중앙정부 뒷받침하라고 이름도 모르는 민주당 의원들 찍은분들도 있잖아요

정부가 하는일을 도의원님들이 딴지걸면 다음 도의원선거때는 당보고 투표하지말라는건지요

그냥 괸당찍어야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