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차귀도 어선 화재 구조 선원 1명 결국 숨져
상태바
제주, 차귀도 어선 화재 구조 선원 1명 결국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차귀도 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화재로 실종됐던 승선원 12명 중 유일하게 구조됐던 1명이 결국 숨졌다. 

제주해양경찰서는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어선 D호 선원 김모씨(60. 경남 사천)가 사망판정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해경은 이날 오전 10시21분쯤 헬기 수색 중 해상에서 의식을 잃고 표류 중인 김씨을 발견, 오전 10시37분쯤 해경단정을 통해 구조했다.

발견당시 김씨는 의식이나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로, 현재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헬기를 통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한편,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연승어선 D호(29톤, 통영선적)에 화재가 발생해 승선하고 있던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 총 12명이 실종됐다.

배는 오전 9시40분쯤 전복돼, 현재 뒤집힌 상태로 선미 부분이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해군, 남해어업관리단 등과 합동으로 대대적인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