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아 의원 "제주하천 쓰레기 불법투기...해양 유입 악순환"
상태바
이승아 의원 "제주하천 쓰레기 불법투기...해양 유입 악순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하천 지킴이 도입 필요"
이승아 의원. ⓒ헤드라인제주
이승아 의원. ⓒ헤드라인제주

제주지역 해양쓰레기 문제가 심각해 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의 하천들도 쓰레기 불법투기로 몸살을 앓고 있고 해양으로 유입되는 악순환의 원인이 되고 있어 신속한 수거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이승아 의원은 19일 오전 열린 제378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하천 쓰레기 수거가 해양쓰레기를 저감하는 1등 공신이라고 본다"며 '청정하천 지킴이'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해양환경관리공단의 자료를 살펴보면 해양쓰레기의 67%가 육상에서 발생하고, 대부분 하천에서 유입된다"면서 "잘보이지 않고 접근이 어려운 불법 투기된 쓰레기, 이런 초목들이 집중호우나 장마때 대량으로 해양쓰레기로 쌓이게 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하천 쓰레기 수거가 해양쓰레기를 저감하는 1등 공신이라고 본다. 대부분 제주 하천은 건천이기 때문에 수거도 어렵지 않다"면서 "건천 쓰레기를 수거를 하면 인근 주민들의 건강이나 미관에도 긍정적인영향을 미치고, 수중 수거비용보다는 육상에서의 수거 비용이 예산 절약 효과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예산과 인력을 투입해서 주기적으로 치우겠다"면서 "실제로 건천.내창을 가보면 일부러 숨겨놓은 투기한 쓰레기도 많은데, 찾아내는 노력을 하기보다는 주기적으로 치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청정바다 지킴이가 있듯, 청정하천 지킴이도 도입해 보이지 않는 무서운 쓰레기로 변하기 전에 바다를 깨끗이 지켰으면 한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