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차귀도 어선 화재, 11명 '실종'...1명 구조
상태바
제주 차귀도 어선 화재, 11명 '실종'...1명 구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선 불에 타 전복...해경, 민.관.군 합동 실종자 수색
신고 1시간만에 현장 도착한 해경 "승선원 보이지 않아"

[종합] 제주도 차귀도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불이 나면서 승선원 12명이 모두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경은 민.관.군 합동으로 긴급 실종자 수색에 나섰는데, 의식을 잃은채 표류 중인 1명을 구조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연승어선 D호(29톤, 통영선적)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인근 어선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 배에는 선장 정모씨(56. 통영)를 비롯해 강모씨(53. 통영) 등 한국인 선원 6명, 누옌씨(32) 등 베트남인 선원 6명이 승선해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신고가 접수된 후 1시간만인 오전 8시15분께 해경 헬기가 처음 현장에 도착할 당시 승선원들은 보이지 않았고, 배는 선체 상부가 전소돼 채로 약간의 불씨가 남아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전 9시30분쯤 해경 경비함정이 현장에 도착했으나, 불길로 인해 어선 탑승이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해경은 이 배는 오전 9시40분쯤 화재로 인해 전복돼, 현재 뒤집힌 상태로 선미 부분이 해상에 떠 있는 상태로 표류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해경은 해군, 남해어업관리단 등과 합동으로 대대적인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에 돌입했다. 

오전 10시 현재 수색작업에는 해경 경비함정 7척, 항공기 1대, 헬기 4대, 해군함정 1척, 해군 항공기 및 헬기 2대, 남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2척, 민간어선 3척 등이 투입됐다.

이러한 가운데, 실종자 중 1명이 가까스로 구조됐다.

해경은 오전 10시21분쯤 헬기 수색 중 해상에서 의식을 잃고 표류 중인 선원 1명을 발견, 오전 10시37분쯤 해경단정을 통해 구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선원은 의식이나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로, 현재 심폐소생술을 하며 헬기를 통해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한편, 이 어선은 지난 8일 오전 10시 38분 통영에서 출항해 어제(18일) 오후 8시 38분 입항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긴급지시를 통해 해양수산부장관과 해양경찰청장, 국방부장관에 인근 해역을 운항중인 모든 선박과 가용 가능한 함정, 항공기 등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헤드라인제주>

19일 제주시 차귀도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어선 D호가 발견 약 2시간 35분만인 9시40분쯤 전복됐다.<사진=제주해양경찰서>
19일 제주시 차귀도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한 어선 D호가 발견 약 2시간 35분만인 9시40분쯤 전복됐다.<사진=제주해양경찰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