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위탁' 장애인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출, 왜 공무원이?"
상태바
"'민간위탁' 장애인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출, 왜 공무원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미 의원 "신임 이사장, 특정 선거캠프 관계자"
원희룡 지사 "저희 캠프 아니다...전혀 개입 안해"
김경미 의원이 18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김경미 의원이 18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최근 '선거공신' 논란이 제기됐던 신임 제주장애인이동지원센터 이사장이 지난해 지방선거 특정 선거캠프 관계자이고, 선출 과정에서도 공무원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열린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378회 제2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미 의원(비례대표)은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인사가 교통약자지동지원센터 이사장으로 선출됐는데, 복지나 교통과 관계 없는 분"이라며 선출 과정에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제주도정이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센터 이사장 선출 과정 보면 합리적 의심이 생긴다"면서 "선출은 대의원총회에서 하는데 이사회 추천을 받게 돼 있는데, 이사회에는 당연직으로 (도청) 과장 2명이 들어가 있고, 대의원총회에는 당연직으로 국장 2명으로 총 4명의 도청 인사가 들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사장을 추천하는 이사회에도 들어가 있고, 이사장 추천하고 다시 선출하는 대의원에도 들어가 있다"면서 "민간위탁기관이라고 하는데, 이사장 선출에 공무원들이 들어가 있다"며 도청이 과다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관이 그렇게 돼 있다. 선출에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원희룡 지사가 답하자 김 의원은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의 정관 개정을 제안했고, 원 지사는 "전반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지나가는 말이지만, 최근 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 등 선거공신.보은인사 우려하는 목소리 높다"면서 적절한 인사를 선임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원 지사는 "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의 경우 공무원 출신이나 선거캠프 출신 등 여러개 있다"면서 "자가발전인지, 지역사회에서 남의 이야기를 쉽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