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은 제주의 미래 문제, 주민의견 적극 청취해야"
상태바
"제2공항은 제주의 미래 문제, 주민의견 적극 청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식 의원 "제주의 미래는 도민이 판단.결정해야"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제2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법으로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양영식 의원(연동갑)이 18일 "갈등 논란의 가장 중심인 제2공항의 문제는 제주의 미래와 밀접한 문제인 만큼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공론화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양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열린 제378회 제2차 정례회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대한 도정질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사께서는 지난달 2일자로 도민공론화를 거부하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이유는 공론화위원회가 또 다른 갈등을 낳을 수 있고, 제2공항은 도민의 30년 숙원사업으로 다양한 과정을 거친 결과이기 때문에 바꿀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제2공항 건설은 2007년과 2012년 각각 대통령 선거공약으로 채택됐고, 제주도의회 역시 2012년 6월 신공항건설을 요청하는 대정부 건의문을 채택할 정도로 지역주민은 물론, 지역 정가와 중앙 정가까지 많은 이들의 숙원사업이었다"면서 "하지만, 최근 10여년 동안 엄청난 상황변화가 있었고, 그로 인해 제2공항에 대한 도민 의견 역시 변화를 빗겨갈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그 기간 제주는 개발붐에 따른 도시 확장, 포화를 느낄 정도의 관광객은 물론 매년 만명이 넘는 정착 이주민 등 경제, 사회적으로 많은 양적팽창 속에 상전벽해 그 자체를 보게된다"며 "모든 환경총량을 넘어선 지역현안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지사께서는 단순히 '성장통'으로 치부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래서 지사께서는 연일 도정 앞에서 쏟아지는 갈등의 소리가 성장통으로 치부하어 그렇게 강건너 불구경 하듯 지켜보고 계신 것인가"라며 "지사께서 얘기하는 성장통은 개발과 정주환경의 대립에서 오는 갈등이 당연하다는 논리로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과연 제주를 갈등으로 몰고 가는 개발사업과 관광정책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갈등 논란의 가장 중심인 제2공항의 문제는 제주의 미래와 밀접한 문제인 만큼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청취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제주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제주 문제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권리를 박탈한다면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본질을 망각하는 것이 아니겠나"라며 "제주 미래는 국토부도, 도지사도 아닌, 주인인 도민이 판단해 결정한다는 원칙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을 명심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푸름이 2019-11-23 10:45:33
소수의 의견도 중요하지만 제주도 미래 발전과 다수 제주도민의 숙원사업을 위해 신공항 조속히 추진하세요

시나몬 2019-11-20 00:27:24
동부지역 발전과 적지않은 일자리 창출의 기회인데 반대하는 시위꾼들땜에 4년을 허비했다... 그들은 책임을 져야한다.. 무슨목적인지 밝혀내고 제주에서 쫓아내자!!!

제주시민 2019-11-18 16:12:49
양영식의원님 말씀에 100% 공감합니다.

해리 2019-11-18 10:57:52
일년에 한두번 제주도에 가는데 참 짜증난다 . 공항은 비좁고 앉을 자리도 없고
수시로 연착되어 탑승시간은 지연되기 일쑤고 그러다가 사고라도 나면 누가 책임지나?
제2공항 반대하는 넘들이 책임지나?
반대하는 이유가 뭐남?...먹고 살만해서 할일이 없남?
아니면 자연보호? 미친 ..
자연보다 사람이 우선이다 . 반대하는 잡것들아...

한심하다 2019-11-18 10:43:51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

자기들이 제주를 지키는 무슨 영웅이나 된 듯이 하는 꼴이... 참나..

여의도나 제주 도의회나 다 똑 같이 자기 정치 생명 밖에 모르는 것들이 모여 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