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교육의원들, 제2공항 공론화 구성 동의해야"
상태바
"제주도의회 교육의원들, 제2공항 공론화 구성 동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 교육의원들의 '중립' 촉구

지난달 31일 열린 제주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와, 지난 9월24일 오후 2시 제376회에서 제주 제2공항 공론화와 관련한 안건에 다수의 교육의원들이 반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시민사회단체가 교육과 관련되지 않은 정치적 사안에 대해서는 최소 '중립'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4일 성명을 내고 "제2공항 공론화 특위 구성에 동의해야 교육의원 제도 존치이유 생긴다"며 제2공항 공론화 청원에 반대 의견을 냈던 교육의원들이 공론화 특위 구성에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민회의는 "그동안 교육의원들은 전체 본회의 의결사안에 대해 스스로 교육의원 제도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매우 보수적인 표결행위를 했던 오욕의 역사를 갖고 있다"면서 "강정 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도 그랬고 각종 난개발 사업의 본회의 통과에도 교육의원들의 정치적 편향과 무소신이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공론화 특위 구성안 심사와 관련해 지난달 31일 운영위원회에서 있었던 심사보류 사건 때도 교육의원 2인과 교육의원 출신의 지역구 의원이 심사보류에 찬성하면서 도민들의 열망을 져버린 사건이 있었다"며 "도민들의 교육의원 제도 폐지요구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도민회의는 "제2공항 계획에 반대하라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제2공항 찬반 입장을 뛰어 넘어 도민들의 공론으로 갈등을 해결하는 것은 교육의 기본 원리와도 일맥상통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소한 지역 현안 갈등 문제를 공론으로 풀려는 제2공항 도민공론화 특위 구성은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도민들은 교육 자치를 선도하는 교육의원들의 사적인 정치적 일탈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주도 전체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도의원의 한사람으로서 통 큰 결단을 교육의원들에게 촉구한다"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사람 2019-11-14 17:33:48
"그래도 기자면 주어 , 동사는 구분하며 기사를 써야지요! "
"교육위원들이 반대 하는건지, 이상한 사람들이 그들에게 반대 하라는 건지!"

한심하다 2019-11-14 17:19:00
내 어릴적만해도 제주도 고등학생 평균 신장이 다른 지역보다 작았다. 대부분 제주도가 잘 못 먹을 정도로 어려워서 학생들의 성장도 느리고,키도 작았던 것이다. 이게 오래 전 일이 아니다. 그런데, 지금 몇몇 어른들의 영웅 놀이 한다고 다음 세대의 먹을거리를 발로 차버리고 있다. 한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