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사각지대 해소' 아라119센터 신설
상태바
'재난 사각지대 해소' 아라119센터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라1·2동, 월평동, 영평동, 용강동 '안전지킴이'
아라119센터.
아라119센터.

유입인구가 급증하고 있는 제주시 아라동 권역을 별도로 전담할 '아라119센터'가 드디어 문을 활짝 열었다.

제주소방서는 14일 제주시 사송길 116에 위치한 아라119센터 전정에서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고태순 위원장, 정병도 제주소방안전본부장, 지역자생단체장, 지역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서 행사를 가졌다.

아라119센터는 부지 2113㎡, 연면적 990㎡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됐다. 센터에는 직원 및 의용소방대 사무실, 심신안정실, 체력단련실 등이 갖춰져 있고, 정원 25명의 소방인력과 소방차 3대(펌프차 1대, 물탱크차 1대, 구급차 1대)가 배치된다.

황승철 제주소방서장은 "청사 부지 선정과 행정절차 이행과정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으나 지역주민들의 큰 도움과 지원이 있었기에 드디어 아라119센터가 신설 됐다"며 "앞으로도 제주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