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도 주민투표로 결정...도민공론화 수용하라"
상태바
"대구공항도 주민투표로 결정...도민공론화 수용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비상도민회의, 도의회 공론화 특위 구성 촉구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대구공항 이전에 대해 국방부와 정부부처, 대구시.경북도 등 4개 지자체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주민투표로 결정키로 최종 합의하면서, 제주 제2공항에 대해서도 공론화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3일 논평을 내고 "국책사업인 대구공항 이전도 주민투표로 결정했다"며 "제2공항도 도민공론화로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도민회의는 "어제(12일)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대구 군공항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에서 대구경북통합신공항(군 공항.민항, K2)에 대해 최종이전지에 대해 주민공론화 과정을 거쳐 내년 1월21일 주민투표로 결정키로 했다"며 "이 결정을 통해 풍랑에 휩싸인 제주사회를 돌아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대구공항 이전 주민투표 결정은 제주도 사회를 갈기갈기 찢어놓고 있는 제주 제2공항 사업이 국책사업이라는 이유로 제주도나 도민들이 결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반복해온 원희룡 제주지사의 말이 명백한 거짓말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면서 "또한 이번 대구공항 이전 주민 투표 결정이 갖는 의미는 국책사업이라는 이유로 속수무책으로 주민들이 강제로 이주 당했던 지난날의 국책사업의 역사가 얼마나 비민주적이었는지를 반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도민회의는 "이는 곧, 제2공항 계획이 확정될 경우 제주 역사상 최대의 실향민 사태의 장본인인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이 계획을 수용할지의 여부를 판단할 권한이 있다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제주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이 계획을 도민들이 결정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도민들이 서울에서 제주에서 도민공론화를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목숨을 건 단식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제, 원지사는 도민공론화 요구를 거부할 명분이 없어졌다"고 꼬집었다.

도민회의는 제주도의회를 향해 "제2공항 도민공론화를 거부하고 있는 일부 도의원들은 이번 대구공항 이전 주민투표를 교훈 삼기를 바란다"면서 "제2공항 계획에 반대하라는 것이 아닌, 제2공항 찬반 입장을 뛰어 넘어 도민들의 공론으로 갈등을 해결하는 것은 교육의 기본 원리와도 일맥상통하는 것이기 때문에 최소한 도민공론화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의원들은 교육․학예와 관계없는 첨예한 사회정치적 갈등사안에 대해서는 명확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며 "스스로 교육의원 제도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는 부적절한 행위는 도민들이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오는 15일 열리는 제378회 제주도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도민공론화 지원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정정의 2019-11-14 14:07:00
국방부와 정부부처, 대구시.경북도 등 4개 지자체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주민투표로 결정키로 최종 합의하면서............. 제주는 특별자치도 이니까 주민들이 자율로 결정하는 것이 아무래도 공감이 크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