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지하수 오염 예방 사업 현장방문 
상태바
제주도의회, 지하수 오염 예방 사업 현장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박원철)는 12일 2019년 지하수 오염예방을 위한 그라우팅 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농업용수 공급체계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간담회를 가졌다.

지하수 오염차단을 위한 그라우팅 사업은 지하수 관정을 통해 대수층에 오염물이 직접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오염예방 공법 중 하나로 2019년 제주도가 6곳에 3억원을 투입해 추진 중이다.

환경도시위원회 위원들은 한림읍 협재리의 그라우팅 사업 현장과 옹포저수지 등을 둘러본 이후, 제주도와 행정시,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등과 함께 농업용수 광역화 사업에 따른 공공농업용 관정 폐공․관리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원철 환경도시위원장은 "지하수는 도민의 생명수로 보전을 최우선으로 해야하지만, 수자원을 전적으로 지하수에 의존해야 하는 만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여러 방안들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사용이 불가피하다면 오염 예방과 효율적 관리를 위한 다양한 방법들이 제시돼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