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공항에 '항공기 공기부양장비' 도입
상태바
제주국제공항에 '항공기 공기부양장비'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공항에 도입된 항공기 공기부양장비.<사진=한국공항공사>
제주국제공항에 도입된 항공기 공기부양장비.<사진=한국공항공사>

대형항공기가 고장으로 움직이지 못하더라도 기체를 들어 올려 정비할 수 있도록 하는 항공기 공기부양장비가 제주국제공항에 도입됐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본부장 김수봉)는 항공기 공기부양장비를 도입해 이달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항공기 공기부양장비는 항공기의 사고나 고장으로 항공기가 움직일 수 없을 때 항공기 수리나 정비를 위해 기체를 손상 없이 들어 올리는 장비다.

이번 도입된 장비는 제주공항 취항기종 가운데 가장 큰 B747-400급 항공기를 옮길 수 있는 네덜란드 레스큐텍(RESQTEC)사의 제품이다.

가격은 4억4000만원 상당으로, 에어백 30t 6세트와 43t 2세트, 에어컴프레서(1대) 등으로 구성됐다.

연간 약 3000만명이 이용하는 제주공항은 섬이라는 지리적 특수성으로 항공기 사고가 발생해 공항 운영이 중단될 경우, 다른 교통수단이 전무해 이용객들의 불편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 

또 항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복구장비의 대부분은 수도권 공항에 배치돼 있어 장비를 운송하는데 장시간(약 2일)이 걸리는 문제 등도 이어져 왔다.

김수봉 본부장은 "항공사가 개별적으로 구매해 공항마다 배치하기가 어려운 고가의 복구장비를 공항운영자가 선도적으로 나서서 도입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 항공기 공기부양장비의 운영 효율을 높이기 위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장비 교육을 정례화하고, 항공기 사고처리 훈련에 적극 활용하는 등 유사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공항운영을 재개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