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시험일 특별교통관리대책 추진..수험생 긴급수송 지원
상태바
수능 시험일 특별교통관리대책 추진..수험생 긴급수송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모레(14일) 치러지는 가운데, 시험장 주변에 대한 특별교통관리가 이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수능시험이 치러지는 오는 14일 오전 6시 특별교통관리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별교통관리에는 자치경찰 86명과 모범운전자회 437명(동부지회 300명, 서부지회 60명, 서귀포지회 77명), 자치경찰주민봉사대 42명이 도내 14개 시험장 주변 및 인접교차로에서 수험생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장 주변 불법 주․정차 등 교통 혼잡상황을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자치경찰단은 모범운전자회와 함께 광양사거리와 노형오거리, 신제주로터리 등 제주시 7곳과, 서귀포시 1호광장, 동문로터리 등 7곳 총 14곳을 '빈차 태워주기' 장소로 지정해 수험생 편의 제공에 나선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대학수능 교통상황실을 운영해 시험장 주변 교통상황에 신속한 대응 및 소통위주의 교통관리로 수험생이 편안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출근길 운전자들은 가급적 시험장 주변 도로는 우회하고,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 오후 1시 35분까지는 시험장 주변 공사 및 자동차 경적사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