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르신들의 그린 삶의 이야기 '삶의 전시회'展
상태바
제주 어르신들의 그린 삶의 이야기 '삶의 전시회'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18일 제주도청 2청사 로비서 전시
즐거운 나의-집.<이정자>
즐거운 나의-집.<이정자>

어르신들이 자신들의 삶의 이야기를 그린 그림들을 전시하는 '삶의 전시회'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제주도청 제2청사 로비에서 개최된다.

사단법인 사람과사람들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그림 한 번 그려본 적 없으신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직접 그린 자신들의 살아온 이야기를 전시하고, 이를 작품 설명 형식으로 이야기할 예정이다.

그림 그리기는 지난 8월25일 설명회를 시작으로 9월7일까지 9주간 제주시 일도2동 동광성당에서 진행됐다.

성당측은  제주 지역사회 남는 공간 활용 측면에서, 종교시설의 '공간 나눔'의 일환으로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마음껏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은 한 번 뵌 적이 없는 지인 부모의 장례식에 적금들 듯이 찾고 자리를 지키다 돌아오는 장례문화가 아닌, 살아생전 지인 부모에게 인사하는 것이 인간적이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이번 전시회에 오시는 관람객을 위해, 상품권이 아닌 '감동'이 포장된 답례품을 일괄 준비했다고 전했다.

사람과사람들 관계자는 "관람객은 부조금을 준비해야 한다. 제주의 좋은 전통 '부지'가 적금처럼 변해버렸다"면서 "이번 전시회 할머니 할아버지에게 드릴 부지는 '살아오신 이야기 진지하게 듣기'다. 좀 더 큰 부지를 하고 싶으신 분은 '작품에 대한 질문'"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