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 '4.3은 폭동' 발언 논란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 취소
상태바
제주국제대, '4.3은 폭동' 발언 논란 이명희 교수 이사 내정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을 폭동으로 표현해 논란을 빚었던 공주대 이명희 교수를 학교법인 이사로 내정해 논란을 빚었던 제주국제대학교가, 결국 이사 임명을 취소했다.

학교법인 동원교육학원은 이 교수가 이사취임승낙을 거부하고 관련한 일체의 사무를 중지할 것을 요청함에 따라 이사취임승인신청을 하지 않는다고 11일 밝혔다.

학교법인은 "이 교수가 제주4.3과 관련한 입장이나 과거발언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면서 "'제주4.3사건을 폭동으로 규정하거나 희생자를 폄훼하는 자는 이사가 되면 안된다'는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학교법인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제가 정말 4.3사건 자체를 '폭동'으로 해석해 발언한 사실이 있다면, 그것은 교육자로서 균형 잡힌 인식과는 거리가 있는 발언이라고 생각하며, 거기에 합당한 처신을 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면서 "그러나 제가 사건 자체를 폭동이라고 해석할만한 발언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악의적으로 해석해 보도하고 비난한 것이라면, 이것은 저의 명예와도 관련될 뿐 아니라 다른 불순한 의도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자신이 4.3을 폭동이라는 취지로 발언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 2013년 6월5일 MBC 시선집중 라디오인터뷰에서,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한 남로당 사람들의 폭동이었던 것이 4.3 사건"이라며 "다만 현재 좀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은 4.3 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이 좀 학살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서 현재 좀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2015년 7월23일에는 한 보수단체가 주최한 '광복 70주년 기념 연속토론회 3차: 광복 직후 대한민국 부정 세력의 활동과 역사 왜곡 - 제주4.3사건을 중심으로' 토론회에서 '제주 4.3을 '한반도에 공산주의와 사회주의 국가, 적어도 친사회주의적 국가가 수립돼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친자유주의적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하며 일어난 반란'이라고 정의하기도 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