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찬 열사 정신 계승, 제주 제2공항 막아낼 것"
상태바
"양용찬 열사 정신 계승, 제주 제2공항 막아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진행
"제2공항 삽질 멈춰라...군사기지화 망상 중단"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1992년 11월 7일 제주도개발특별법 반대와 민자당 타도를 외치며 투신한 고(故) 양용찬 열사 28주기를 맞은 8일 제주도청 앞에서는 촛불 든 시민들의 '제주 제2공항 중단' 함성이 울려퍼졌다.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대표 고광성)와 28주기 추모위원회는 이날 오후 7시 제주도청 앞에서 '고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문화제'를 열었다. 이번 추모제는 제주 제2공항 저지와 공론화 추진, 계속되는 대규모 개발의 문제를 알리기 위해 촛불 문화마당 형식으로 진행됐다.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으로 시작된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은 "양용찬 열사 계승해 제2공항 막아내자"며 국토교통부의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 중단과 도민공론화 수용을 강력 촉구했다.

고광성 대표는 추모사를 통해 "양용찬 열사가 가신지 28년의 세월이 흘렀다"고 회고한 후, "그러나 지금 제주는 열사가 온 몸을 불사르며 그토록 원했던 제주가 아니다"며 '개발 광풍'에 휩싸인 제주의 현실을 개탄했다.

그는 "지금 제주는 삶이 터전으로서 생활이 보금자리로서의 제주가 아니고, 자연과 인간이 함께 어우러지는 평화로운 섬 제주가 아니다"며 "지금 이 제주에 광풍이 몰아치고 있는데,  제2공항이라는 광풍, 제주 전역을 군사기지화 하려는 광풍이 몰아치고 있다. 제주를 파괴하려는 광풍이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열사여, 다시 그 횃불이 되어 살아 돌아 오셔서, 이 미쳐 날뛰는 제2공항이 광풍을 막아 달라. 군사기지화이 광풍을 막아 달라"고 외쳤다.

또 "한라산의 준엄한 명령이다. 제주 제2공항의 삽질을 멈춰라. 군사기지화 하려는 망상을 멈춰라고 외쳐달라"며 "열사의 정신을 계승해 제2공항을 막아내고 제주를 지키며 열사의 뜻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고광성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고광성 대표가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강원보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강원보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강원보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의 상임대표는"28년 전 그날 밤 기억이 생생하다"면서 "지금 제2공항 문제가 양용찬 열사가 걱정했던 상황들로, 그런 상황이 현재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제2공항 전국행동이 만들어졌다. 4년전 제2공항이 발표가 되서 지역주민들이 생존권투쟁, 쫓겨나지 않는 싸움으로 시작해 지역문제가 아닌 제주도의 문제가 됐다가 이제 전국적인 문제가 됐다"면서 "우리가 양용찬 열사다. 세종시와 광화문에도 양용찬 열사들이 있다. 힘내서 반드시 제2공항 저지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경훈 시인의 추모시 낭송, 서울 광화문 농성장에서 단식 농성 중인 비상도민회의 박찬식 상황실장의 영상 메시지 상영, 문화공연, 배기철 전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의 결의발언 등이 이어졌다.

한편,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는 이번 28주기 추모기간을 맞아 다양한 추모행사를 진행했다.

지난 3일에는 '뉴오션타운' 조성 사업이 추진되는 송악산을 찾아, 대규모 개발사업의 문제와 송악산을 지키고 송악산 개발 저지 연대를 위해 양용찬 올레걷기 행사를 가졌다. 7일에는 신례리 청년회 주관으로 열사묘역에서 28주기 추모제를 봉행했다.
 
내달 6일에는 서귀포시 동홍아트홀에서 구럼비유랑단,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28주기 추모위원회가 공동 주관으로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인해 잃어가고 있는 제주의 현실을 지적한 양용찬 열사 추모연극인 '사랑 혹은 사랑2'를 공연한다.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에서 서울 광화문 농성장에서 제2공항 중단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박찬식 상황실장이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에서 서울 광화문 농성장에서 제2공항 중단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박찬식 상황실장이 영상을 통해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8일 열린 양용찬 열사 28주기 추모제, '제2공항 저지' 촛불문화제.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33 2019-11-12 17:44:41
2공항으로 제주도를 세계 최고 관광허브로 만들자. 청정제주 평화제주 제주부강 제주출입할때 인두세 받으면 좋지.

222 2019-11-12 17:42:05
작작해라. 그러다 뱅기 사고 하나 터지면 시민운동 폭망할끼다. 논리가 하나도 안맞아. 공항하고 자연보호하고 도대체 뭔 상관...뱅기없이 배타고 오면 바다는 오염안되남? 반대파들은 그냥 산에 들어가 자연인으로들 사시게..ㅍㅎㅎㅎ

놀고있다 2019-11-10 12:28:38
이게 진짜 민주주의이다. 내가 아는 성산읍 주민은 반대 데모하고 다닌다. 그런데, 공항은 꼭 되어야 한다고 한다. 무슨 소린가 하니, 공항 수용되는 본인 땅 보상은 더 받아야 하니 반대 데모는 끝까지 해야 하고, 수용 되지 않는 본인 주변 다른 땅 가격은 올라야 하니, 공항은 꼭 반드시 되어야 한다는거다. ㅋㅋ 농담 같냐?


두번은 안속아 2019-11-09 21:07:25
이름만 2공항이지 공군기지가 원래 목적입니다. 남부탐색구조대랑 계획 일정도 비슷한데 아직 장소도 정해지지 않은건 2공항이 결국 공군기지란 소립니다. 국토부나 도지사 말만 믿지 말고 돌아가는 상황을 살펴야 합니다.
강정해군기지를 보고도 아직도 모르시겠습니까? 말이 민.군복합관광미항이지 100%해군기지고 미군기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