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대 교수協 "법인 이사회 도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
상태바
제주국제대 교수協 "법인 이사회 도민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폭동 망언 이명희 교수 이사선임 파장 관련 기자회견
4.3폭동 망언 이명희 교수 이사선임 취소 요구 기자회견. ⓒ헤드라인제주
4.3폭동 망언 이명희 교수 이사선임 취소 요구 기자회견. ⓒ헤드라인제주

최근 제주국제대학교의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이 제주4.3은 폭동이라는 망언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공주대 이명희 교수를 학교법인 이사로 선임한 것에 대해 도민사회 분노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제주국제대 교수회 등도 이를 규탄하고 이사회 전원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국제대학교 교수협의회와 민주교수협의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제주국제대지부, 총학생회, 총동창회 등은 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인 이사회는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도민에게 사과하고 전원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 감독관청인 제주도에 대해서는, "제주도지사는 이사 선임 승인 거부권을 행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에 이사로 선임됐다는 3명은 대학구성원의 의사와는 전혀 관계없는 인물들로써 누구에 의해 추천됐고, 어떤 절차를 밟아서 어떤 방식으로 선임된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 "따라서 금번에 밀실에서 이루어진 부당한 이사 선임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에 이사로 선임된 이명희씨는 제주인의 아픔인 4.3을 폭동이라고 공공연히 주장해 온 사람으로 대다수의 국민으로부터 역사인식의 편향성을 비판받고 있는 교학사 고등학교한국사교과서의 저자"라며 "어떻게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의 현장에 편향된 역사인식으로 제주도민을 근거 없이 모독해 온 사람을 교육기관의 이사로 선임할 수 있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또 "이번 이사선임은 교육 관련법 정신을 위배함은 물론 구성원 의사가 전혀 반영되지 않은 밀실행정의 표본이고, 우리대학 구성원은 물론 도민의 정서로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사회의 갑질이자 제주도민과 제주교육에 대한 폭거"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관할청인 제주도에서는 금번 동원교육학원의 부당한 밀실 이사 선임행위를 전면 무효화하고, 금번 사태를 유발한 책임을 물어 기존의 이사 전원을 해임하고, 대학구성원들과 도민의 염원을 받아들여 민주적이고 정당한 절차에 의해 새로이 이사진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헤드라인제주> 

4.3폭동 망언 이명희 교수 이사선임 취소 요구 기자회견. ⓒ헤드라인제주
4.3폭동 망언 이명희 교수 이사선임 취소 요구 기자회견.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