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사회복지사, 복지.인권보호 강화해 나갈 것"
상태바
원희룡 지사 "사회복지사, 복지.인권보호 강화해 나갈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콘텐츠가-있는-리얼-토크.jpg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8일 현장 복지를 책임지는 민간 사회복지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복지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 이로 인해 사회복지사의 인권 역차별은 없어야 한다"며 일선 사회복지사에 대한 복지와 인권보호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제주시 아라동의 한 카페에서 '문화컨텐츠와 사회복지의 콜라보레이션'을 주제로 사회복지사들과 '제2차 문화콘텐츠가 있는 리얼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사회복지사협회 회원 100여명이 참석해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정책을 제안했다.

원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사회의 복지수요가 굉장히 많지만, 수요대응 과정에서 중앙정부, 지방정부, 복지시설 간 역할이 중복되고, 이로 인해 도리어 복지사각지대로 생기고 있다"며 "제주는 복지정책을 통합·정리해 수요자 중심의 실질적 복지혜택이 제공되도록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예로 들며 "어르신돌봄, 장애인돌봄 복지정책이 시스템을 갖추어가는 의미 있는 실험들이 제주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회복지사들는 이 자리를 통해 "수요자의 인권이 강조되다보니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복지사들의 인권이 역차별 당하는 일이 많다"고 일선 복지업무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원 지사는 "사회복지사의 복지도 당연히 필요하고 정신적·육체적인 어려움에 대해 상담과 치유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데 공감 한다"며 "지속가능한 복지사회가 이뤄 질 수 있는 만큼 일선의 사회복지사의 복지와 인권보호를 위한 투자와 배려에도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