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등학생들 '불장난' 환경미화 트럭 화재...1명 부상
상태바
제주, 고등학생들 '불장난' 환경미화 트럭 화재...1명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럭화재.jpg
17일 오후 8시 49분께 서귀포시 중앙동 주민센터 인근 야외 정자에서 환경미화용 트럭에 화재가 발생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 화재는 H군(19) 등 6명이 야외 정자에서 음주와 흡연을 하던 중 H군이 차량 적재함에 있던 휘발유통을 꺼내 호기심에 바닥에 휘발유를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여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 불길이 거세지자 K군(19)이 발로 기름통을 차량과 먼 곳으로 옮기다 오른쪽 발목 부분에 2도 화상을 입었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에 의해 10여분만에 진화됐지만, 차량 외부와 정자 가림막 등이 소실되는 등 소방서 추산 13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해당 고교생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게 2019-10-18 11:50:12
이게 무슨 불장난입니까 방화범죄라고 하세요 자신이 한 일에 충분히 책임 질 나이인데 장난이니 뭐니 하면서 범죄보다 가볍게 보이게 하는거 별로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