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의원 "제주 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부실 확인"
상태바
이정미 의원 "제주 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부실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정미 국회의원(정의당)은 10일 환경훼손 논란이 일고 있는 제주도 비자림로 확장공사와 관련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의 내용이 거짓 또는 부실하게 기재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환경부가 제출한 제주 비자림로 현장식생조사표(2014년)와 제주비자림로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2015년)을 비교 분석한 결과, 현장식생조사표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 보존자원 관리에 관한 조례에 기재된 식물류47종 중 5종에만 현지조사를 한 점이 확인됐다.

또 동.식물상 기초자료중에 육상식물에 대해서도 조사가 미흡하고, 지자체 조례로 정한 기초조사부터 부실하게 이뤄졌다는 것을 알수 있었다고 밝혔다.

육상식물에 대해서도, 멸종위기 야생생물 77종 중에 9종에 대해서만 기재돼 있고, 나머지 68종은 기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분석에서도, 조사시간도 다르고, 위치를 나타내는 좌표도 불일치한 것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상관식생이 현지식생조사표는 삼나무로 되어있고, 소규모환경영향평가에는 곰솔로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해발고도와 경사, 면적도 불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식생조사표에는 층위별 높이도 없다고 돼 있는데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있다고 나타났다.

이 의원은 "이는 소규모환경영향평가서가 거짓.부실작성됐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난 설악산케이블카사업 이후로도 환경영향평가서를 거짓·부실 작성하여 난개발로 이어지는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면서 "환경부는 비자림로 확장공사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를 전면재검토 실시하고, 이에대한 갈등조정협의회를 조성하여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도 2019-10-11 08:39:09
국회의원들 보다 훨씬 제주를 더 아끼는 군요.
제주도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은 거들떠도 안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