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지하수, 축산분뇨.화학비료에 오염 '심각'
상태바
제주 지하수, 축산분뇨.화학비료에 오염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모니터링 결과 발표
축산폐수 오염 서부지역 지하수, 회복 기미 없어
BIN0004.jpg
▲ 산성질소 분포도(지하수 환경기준 : 10 mg/L).<사진=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제주도내 지하수가 축산분뇨와 화학비료에 의한 오염이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축산폐수 무단방류로 심각하게 오염된 제주시 한림읍 일대의 경우 수년째 회복의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18일 제주도내 대표성 있는 지하수 133곳을 대상으로 60개 항목에 대해 진행한 2019년 상반기 정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오염지표 항목 중 질산성질소 농도가 지하수 환경기준(환경정책기본법)인 L당 10mg를 초과한 관정은 서부지역 7개소, 남부지역 1개소 등 총 8곳으로 조사됐다.

휘발성 물질 및 농약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중금속 등은 수질기준 이내로 나타났다.

질산성질소 농도의 전체 평균값은 L당 2.8 ㎎으로, 지역별 평균은 서부 5.3 mg, 동부 2.3 mg, 남부 1.9 mg, 북부 1.5 mg 순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서부지역 최대값은 25.9㎎으로 전체 평균의 약 9배에 달했으며, 남부지역 최대값도 17.9㎎으로 6배에 달했다.

서부지역이 다른 지역보다 약 2~3배 높게 나타난 것은 농업 형태 및 집약된 축산업 영향인 것으로 판단됐다.

오염이 심각한 서부지역의 경우 질산성질소 등 오염 수치가 지난해와 크게 차이가 없었는데, 연구원은 무단 배출된 축산폐수 등 오염원의 완전한 제거가 이뤄져야 지하수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지하수 수질 모니터링을 통해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조사결과는 지하수 정책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는 등 도민들에게 신속히 알려 청정지하수를 지키는데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헤드라인제주>

123.jpg
▲ 2019년 상반기 지하수 수질모니터링 결과.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농업살리기 2019-08-27 08:19:47
우리나라는 무기질비료를 대부분 토양 전반에 섞어주는 전층시비 하고 있어 미국, 캐나다 등과 같이 표층시비

를 하는 나라들 보다는 무기질비료 성분의 유출량이 적습니다.

무기질비료는 시비기준에 따라 적정 사용하면 토양 및 수질 오염을 유발하지 않고, 품질좋고 안전한 농산물

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토박이 2019-07-19 13:44:21
지하수는 제주의 샹명체 입니다
축산 양돈은 개인의 운영할수 없도록해 관청에서 운영해야 오염 최소화된다 봅니다

제주사랑 2019-07-18 15:27:49
.. ..제주도내 지하수가 축산분뇨와 화학비료에 의한 오염이 심각한 상태인 것으로 ...........

사실 가축분과 음식물 쓰레기로 만든 퇴비와 유박 등 유기질비료의 정부, 지자체 등 보조로 인해 상당히 많

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한 수질 오염도 심각할 것으로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