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사업은 중대한 하자, 중단해야 마땅하다
상태바
제2공항 사업은 중대한 하자, 중단해야 마땅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문상빈 /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국토교통부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이 중대한 하자가 없으니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중대한 하자는 너무도 많다.

첫 번째 중대한 하자, 제2공항 추진 여부에 대해 제주도민에게 물어보지 않았다. 2015년 당시 사전타당성 용역의 과업 목적은 현 제주공항의 활용방안과 새로운 신공항 건설, 그리고 현 공항과 제2공항 추가 건설 방안 세 가지를 비교 검토하여 최적의 대안을 찾는 것이었다.

원희룡 지사의 요청으로 신공항안이 배제되고 기존 공항 활용과 제2공항 건설 대안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방안을 용역에게 물어본 것이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일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도민에게는 묻지 않았다. 도민에게 묻지도 않고 관광객을 두 배 이상 늘려야 한다는 것을 일방적으로 강요했다는 것이다. 명백히 중대한 하자다.

두 번째 중대한 하자, 5조원의 국민세금을 낭비하지 않고도 지금의 제주공항 시설을 현대화하면 어느 정도 늘어나는 항공수요는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는 프랑스 ADPi 연구진의 보고서를 은폐했다. 결과적으로 이 은폐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수행하는 기획재정부가 현 공항 활용안과 제2공항 추가 건설을 놓고 객관적이고도 공정하게 판단하지 못하도록 방해했다.

엄밀히 말하면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한다. 예비타당성 평가를 통해 계획의 적정성을 판단해야 하는데 교차활주로를 이용한 현 공항 활용안은 쏙 빼고 난데없이 거대한 사업지가 드는 해상매립형 확장안만 달랑 2페이지에 요약해 집어넣었다. 매우 중대한 하자다.

세 번째 중대한 하자, 성산 포함 3단계 마지막 후보지에 오른 4개의 후보지 모두 오름을 절취해야만 하는 후보지였다. 신도2는 당산봉과 녹남봉을 깍아야 했고 하모1은 모슬봉, 난산은 유건에오름, 성산은 10개의 오름 중 최소한 대수산봉은 잘라내야 한다고 했고 실제 장애물 평가에서 모두 반영이 됐다.

따라서 당시 후보지에 오른 4개 지역 모두 탈락했어야 할 후보지다. 입만 열면 세계자연유산이자 유네스코 3관왕이라고 부르짖는 제주도에서 오름을 잘라내는 것을 전제로 공항 후보지를 선정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이는 완벽한 부실용역에 근거한 중대한 하자다.

네 번째 중대한 하자, 제2공항을 건설하면 국제선 100프로, 국내선 50프로 가져다가 24시간 운영하는 주공항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이 계획에 근거해서 사전타당성부터 예비타당성까지 모두 평가했다. 그런데 기본계획 단계에서 정반대의 결론을 내렸다. 제2공항을 보조공항으로 쓰겠다는 것이다.

겨우 관광객 2-300만 명 더 받겠다고 대규모 농지를 파헤쳐 주민들을 내쫓고 땅을 빼앗겠다는 것이다. 반쪽짜리 공항이고 적자공항이며 돈 없는 도민들은 성산까지 가서 표를 구매해야 하는 부익부빈익빈 공항이다. 도민들의 불편만 가중시키는 중대한 하자다.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은 오름을 잘라야 가능한 공항후보지를 올려놓고 평가했다. 동굴조사도 안했고 지금도 없다고만 하고 있다. 동굴조사를 안했으니 없다고 하는 것이다. 원희룡지사는 오름이나 동굴이 발견되면 제2공항 건설 중단하겠다고 했는데 오름 절취는 당시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이미 발표됐었고 동굴조사도 안했으니 중대한 하자가 겹겹이다. 따라서 원지사는 지금 당장 제2공항 건설 추진 중단을 선언해야 옳다.

촛불의 힘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서 아직도 국토부와 원희룡지사는 이명박근혜정부의 사고와 행정으로 머물러 있다. 객관적 근거도 없고 제주의 사회적환경적 수용력도 무시하는 제2공항 건설 사업은 박근혜정권 당시 졸속과 부실, 비리로 얼룩져 있는 국토부 적폐 관료들과 토건세력들의 비리합작품에 불과하다.
▲ 문상빈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헤드라인제주
국토부는 산하기관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를 통해 제주도에 부동산 투기 광풍을 불러일으킨 장본인으로서 중산간 난개발과 곶자왈 훼손의 주범이다. 땅 투기에 이어 국토부의 적폐 관료들 일부가 지금 제주도를 망하게 하려는 제2공항 계획을 강행하려는 것이다. 제2공항 반대투쟁은 제주도민과 국토부 일부 적폐관료들의 비리 청산을 위한 한 치도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다.

도민들은 결코 제2공항 반대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더 이상 국토부는 제주도민에게 강요하지 마라. 제주도의 미래는 도민들이 결정할 것이다.<문상빈 / 제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이 글은 헤드라인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대한 하자? 2019-07-19 02:37:40
중대한 하자.중단해야 마땅하다.

그게 뭘까~요?

성산 너럭지 2019-07-18 05:36:45

하자라고 주장 하는 대부분이 말이 안되는 억지주장이다.
현공항 확장 방안이제외 됬다는 주장은 오류다.
과거수십년전에도 제주공항의 이착륙시 안전성운제는 있었다. 그런이유로 제주도와 제주도민은 중앙정부에 안전한 제주 하늘길 확충을 해야한다는 여론을 형성했었고 정부에 2공항확충을건의 했다.
귀하가 쓴 글을 다시한번 상식적인 시각으로 읽어보시길 권한다. 사탕 사달라고 징징 대는 어린애소리정도로 보인다. 지난 수년간 일반믜 선량한 시민을 현혹한 사실이야 말로 공무집행 방해를 넘는 행위였다.
관광객을 더받고 말고의 문제나. 누구네 집동내에 공항을 선치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선량한 제주도민은 안전하고 안정적인 하늘길 조금더 가능하면 다른세상으로 직접 열린 하늘길을 원한다 그래야 세상변...

2019-07-17 22:21:46
강봉주, 문상빈. . . 이 신문사는 언론사이길 포기했나? 왜 전혀 상대측 주장이나 전문가의글을 싣지 않는건가? 아무리 지방지이지만 언론의 기본은 지켜야지 . . .

카운셀러 2019-07-17 16:23:25
현재 공항 주변에 땅사놨나 보네! 그러니까 반대하지!
제주도 비행기표를 원하는 시간대에 구할라면 수개월전에도 못구하네!
무슨 얼토당토하지 않는 소리를 하는거야!

널 위해 공항을 반내하냐? 도민을 위해 공항을 반대하냐? 국민을 위해 고려해야지!

jbw0685 2019-07-17 12:23:46
무엇을 위한 반대 죠?
제주의 공항시설 확충사업은 과거 수십년간 숙원사업이죠.
지금 반대 목소리 속에는 제주공항의 이착륙 안전성에 관한 고질적인 측풍문제를 제기 하는 목소리는?
항공기증편과 공항시설 확충으로 불안빈도가 줄었을뿐 불안요인은 제거되지 않았읍니다. 제주지역의 강풍이 부는계절의 풍향과 제주공항의 활주로 방향과 만나서 활주로를 가로지르는 강풍이 항공기를 활주로에서 이탈시키는 안전사고예방조치 지금 해야 합니다.
지금 우리는 그것에관한 장기적인 예방조치를 취할수있는단한번의 기회를 맞고맞고있습니다.
지금 하지못하면 앞으로는 영원히 해결 할수 없는 문제로 남습니다. 모두 현명하게 조금씩양보하고 의견을모아.다른세상으로 열린제주도 평화의 섬으로 만들어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