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펜션 투숙 관광객 3명 숨져...1명은 중상
상태바
제주, 펜션 투숙 관광객 3명 숨져...1명은 중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휴일인 14일 제주시내 한 펜션에 투숙했던 관광객 4명 중 2명이 숨지고 2명은 위독한 상태로 쓰러져 있는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던 2명 중 1명도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숨지면서 사망자는 3명으로 늘었다.

제주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분쯤 제주시 용담해안도로 인근에 위치한 펜션에서 펜션 관계자가 체크아웃을 위해 객실을 확인한 결과 문이 잠겨 있고 아무런 반응이 없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119가 문을 열고 확인한 결과 이모씨(여. 42. 서울)가 숨진채 발견됐다.

또 함께 투숙한 최모씨(40)와 정모씨(38), 나모씨(여. 25. 대구)도 의식 없거나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정모씨는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고, 최씨와 나씨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 중인데, 다행히 최씨는 호흡을 회복했지만, 나씨는 숨졌다.

이들은 지난 12일 오후 5시쯤 투숙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방안에서 피워졌던 번개탄이 발견됨에 따라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