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국내선 50% 처리...기본계획 10월 고시"
상태바
"제주 제2공항 국내선 50% 처리...기본계획 10월 고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공항 '주공항' 역할...국제선, 국내선 50% 분담
1231.jpg
제주 제2공항 시설 배치 계획. ⓒ헤드라인제주
오늘(19일) 열릴 예정이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최종보고회가 제2공항 반대 시민 등의 봉쇄로 열리지 못한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 결과를 공개하며 "제2공항은 국내선의 50% 수요처리가 가능토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공항은 '주공항', 제2공항은 '부공항' 역할을 원칙으로 해, 제2공항에는 국내선 50% 수요 처리가 가능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제2공항의 기본방향은 순수 민간공항으로 시설규모 최적화·효율적 배치를 통해 환경훼손 및 소음이 최소화되고, 편리성이 극대화 되며 안전 확보가 가능한 공항으로 한다는 계획이다.

또 제주도의 전체 항공수요는 2055년 사람수 기준 2055만명, 국내선 3796만 통행, 국제선 313만 통행 총 4109만명이고, 운항횟수는 25.7만회로 예측됨에 따라 기존공항은 '주공항', 제2공항은 '부공항' 역할을 원칙으로 해, 제2공항에는 국내선 50% 수요 처리가 가능토록 하되, 향후 여건변화에 따라 대응력을 확보하는 방안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1232.jpg

제2공항의 시설규모는 연간 1898만 통행(사람수 기준 949만명) 처리 목표로 계획하고, 계류장, 터미널 등에 단계별 건설계획 적용을 통해 국제선 취항에도 대비하고, 지역에서 우려하는 과잉관광에 대한 대처가 가능토록 추진키로 했다.

국토부는 상생방안에 대해서는 기본계획 단계에서는 전체 지원방향 및 시기별(공사중, 운영중, 장래) 대안을 제시하고, 향후 지속적인 지역 의견수렴을 통해 구체화한다고 밝혔다.

또 기본계획 용역 내용을 바탕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관계기관 의견수렴 및 협의를 거쳐 금년 10월 고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주도와 협력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 의견을 충실히 수렴하도록 해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청학 2019-06-19 20:59:12
도민공론화 과정을 무시하면서 까지 제2공항을 꼭 개발하려는 진짜 이유가 무엇일까요?
현 상황에서 입도객만으로도 화산섬은 몸살을 앓고 있는데...
세계인의 환경보물섬 유네스코 3관왕은 슬로건이 아니라 실천하는것임에도 법과 자본유치의 논리에 매몰되고, 가는 곳마다 공사중이고, 소화불량에 걸린 쓰레기는 넘치고, 과적된 제주호의 위태로운 항해는 계속되고 있다.
장미빛 꿈을 쫓다 과잉관광 운명의 날은 차츰 밝아오는데...
황금알에 눈이 멀어 거위의 배를 가르려는 어리석음에 지친 화산섬의 울음소리 소리 소리...
진짜 숨어있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벌써 공분을 잊은건가!
승객을 외면한 영혼없는 선장이 세월호의 악몽을 더욱 키워냈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