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지구의 날 '저탄소 생활실천 체험행사' 개최
상태바
서귀포시, 지구의 날 '저탄소 생활실천 체험행사'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대응 주간 지정, 환경 프로그램 운영

서귀포시는 제49회 지구의 날(4월 22일)을 기념해 19일부터 25일까지를 제11회 기후변화대응 주간으로 지정해 이 기간 동안 다양한 환경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강창학 경기장 주차장에서 '저탄소 생활실천 체험행사'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환경단체 및 유관기관 주관으로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 자전거를 이용한 전기 만들기, 어린이 벼룩시장, 나눔과 순환장터, 폐건지 교환, 에코가방 만들기, 재활용 화분 만들기, 기후변화 포토존, 환경성질환예방 홍보관 등 11개 부스가 운영된다.

23일에는 서귀포시 전 공직자가 참여하는 '녹색 출근길' 자가용 없이 출근하기 캠페인이 전개된다. 24일에는 서귀포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주관으로 서귀포 향토오일시장에서 '온실가스 1인 1톤 줄이기 및 탄소포인트제' 가입홍보 캠페인을 펼쳐진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이번 지구의 날 기념 '저탄소 생활실천 체험행사'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저탄소 생활실천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제53회 도민체전과 함께 강창학경기장 주자장에서 행사가 열려 보다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