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주민갈등 조장하는 국제관함식 철회하라"
상태바
"문재인 정부, 주민갈등 조장하는 국제관함식 철회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철회 촉구 기자회견
"대통령 강정마을 방문 필요하다면 관함식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31.jpg
▲ 2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회에서 열린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의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반대 촉구 기자회견.
최근 청와대가 해군의 '2018 국제관함식(觀艦式)'을 제주해군기지에서 개최하는 것과 관련해 '주민 투표' 결과를 통해 개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강정마을 주민들이 국제관함식 제주개최를 철회하라며 청와대를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는 26일 오전 11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제관함식 유치 강요하는 청와대의 행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마을주민회는 "국제관함식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기조에 도움이 되기는 커녕 역행하는 행사"라며 "이런 행사를 빌미로 강정주민들에게 또 다시 갈등을 유발하고 있음을 직시하고 역지사지해 국제관함식 제주개최를 취소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한 "해군기지 건설사업으로 인해 발생한 갈등에 대해 공식적인 해군의 사과가 없는 상황에서 관함식 유치여부를 강정마을에 묻는 행위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며, "해군은 강정마을에 국제관함식을 상생과 화합이라는 명분으로 유치여부를 묻기 전에 제주해군기지 추진과정에서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강정마을은 3월 30일 마을임시총회에서 국제관함식 유치를 거부했으며 이를 공문으로 해군에게 통보했다"며, "상황은 이것으로 종료돼야 했다. 해군은 3월 23일 관함식 설명회에서 강정마을이 유치를 거부하면 부산으로 개최지를 옮긴다고 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군은 (제주 개최)입장을 바꾸지 않았고, 청와대는 시민사회수석실이 관함식 문제를 전담하며 문제해결을 위해 강정마을을 찾았지만, 마을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3월 30일 총회결과를 수용하지 않았으며, 대통령이 관함식에 참석해 강정마을에 대한 유명표명과 공동체회복 지원약속 메시지가 있을 것을 미끼로 다시 재결정 해 줄 것을 종용했다"고 밝혔다.

주민회는 "어제(25일)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저녁 열리는 마을총회에 개입한 바 없다고 말했다"며, "그렇다면 7월 9일, 13일, 18일, 22일 네 차례나 청와대 비서실과 행정관 안보실 보좌관이 방문했던 것은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또 "특히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직접 강정마을을 방문해 대통령이 참석하는 관함식 행사를 강정마을이 유치 결정할 경우, 대통령의 메시지가 강정마을 현안을 해결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기조를 강조하며 재결정을 종용함으로써 찬반갈등이 노골적으로 격화됐던 사실을 감추려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회는 "문재인 대통령은 애초에 공약한대로 강정마을의 명예회복과 공동체회복을 위한 지원을 국제관함식과 무관하게 시행해야 한다"며, "강정마을 방문이 필요하다면 이 역시 국제관함식과 무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 2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회에서 열린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의 국제관함식 제주 개최 반대 촉구 기자회견.
아울러 주민회는 제주도정과 제주도의회를 향해 이 문제와 관련한 적극적인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주민회는 "제주도의 방관자적 태도에 개탄한다"며, "평화의 섬 군사기지화 국제관함식 반대 입장을 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원희룡 제주지사는 대통령이 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관함식을 통해 강정마을을 방문할 것이 아니라 크루즈터미널이 준공되는 시점에 민군복합형 관광미항 완공식을 거행해 방문할 것을 처음부터 요구했어야 했다"며 "그 자리에서 대통령이 민항 기능도 보장하고 강정마을 공동체 파괴에 대해 사과와 명예회복, 공동체회복 지원약속을 할 수 있도록 지렛대 역할을 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26일 저녁에 열리는 마을총회에서 어떤 결정이 나온다 하더라도 강정마을은 갈등으로 인해 돌이킬 수 없는 상청를 입을 것"이라며 "따라서 우리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주민갈등을 결코 원하지 않기에 오늘 총회에 조직적으로 참여하지 않을 것이며, 그 결과를 받아들이지도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어 "이 사태를 일으킨 정부와 제주도정, 제주도의회에 끝까지 책임을 물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