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후보측 "문대림, 연정 논하기 전 제주판 적폐연합 해체하라"
상태바
원희룡 후보측 "문대림, 연정 논하기 전 제주판 적폐연합 해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가 29일 "도민 모두가 주인인 제주도’로 가는 길에 함께 해달라"면서 시민사회 및 촛불민주세력이 도정운영에 참여하는 형태의 일명 '무지개 연정'을 제안한 것에 대해 원희룡 후보측이 "제주판 적폐연합부터 해체하라"고 비판했다.

원 후보측 강영진 공보단장은 이날 문 후보의 기자회견에 대한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강 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제주사회의 적폐세력에 대한 규정은 없었다. 스스로 자기를 청산을 할 수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라며 "도지사 권한을 이용한 공무원 줄 세우기, 도민사회 편 가르기, 이권을 나누며 특권과 반칙으로 이익을 탐하고 제주사회를 지배하던 세력이 바로 제주 판 적폐세력"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이제 와서 사람과 환경, 도민주권, 주민참여라는 현란한 의제로 적폐를 분장할 순 없다"면서 "송악산 부동산 투기의혹, 유리의 성 주식취득 의혹, 공직자 허위신고 의혹, 논문표절 의혹, 당원명부 유출의혹,부동산개발회사 관피아 의혹, 타미우스 골프장 명예회원권 뇌물수수의혹에 이르기 까지 문 후보와 관련된 의혹의 줄기와 연결된 뿌리는 '조배죽'"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진영이 제주 판 적폐세력과 손을 잡을 일도 없지만 끌어들인다고 해서 본 모습을 감출 수 없다"면서 "도지사 당선을 목적으로 한다면 허위사실을 공중에 뿌릴 수 있고, 후보 도덕성 검증에는 검찰 고발로 응수하면서 어떻게 도민사회의 갈등을 해소하고 연정과 협치를 이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