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 북미회담·비핵화 여정 중단될 수 없다는 점 재확인"
상태바
文대통령 "남북, 북미회담·비핵화 여정 중단될 수 없다는 점 재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金위원장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여정 중단 안돼"
문재인.jpg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남북) 두 정상은 6·12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전날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 결과 브리핑을 갖고 이렇게 밝힌 뒤 "또한 우리는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회담에서 우리 두 정상은 필요하다면 언제 어디서든 격식 없이 만나 서로 머리를 맞대고 민족의 중대사를 논의하자고 약속한 바 있다"며 "김 위원장은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의 역사적인 판문점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루어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만큼 양측이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김 위원장도 이에 동의했다"고 전했다.<뉴시스>

문2.jpg
▲ <사진=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