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해녀 안전사고 예방 해녀복에 GPS 기기 부착"
상태바
원희룡 "해녀 안전사고 예방 해녀복에 GPS 기기 부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본문.jpg
▲ 원희룡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는 20일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 깨알공약 4번째로 해년들의 조업 중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해녀복에 GPS센서 기기 부착을 공약으로 발표했다.

원 예비후보는 "제주 해녀는 제1호 국가중요어업유산,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 되는 등 앞으로 제주를 대표하고 보호해야 할 유산"이라며 "그러나 노령화, 바다환경 변화에 따른 문제로 조업 중 위험이 계속되는 상황. 안전과 건강에 대한 보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해녀복이나 테왁 등에 소형 GPS 센서 기기를 부착해 사고예방 모니터링, 긴급상황시 해녀가 직접 119로 구조신호를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예비후보는 또 "작업 위치, 체온, 시간, 조업 깊이 등에 관한 객관적인 데이터를 수집해 그동안 미흡했던 해녀 연구를 위한 데이터 및 안전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