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 "원희룡, 위로 전하며 조기안정 바란다"
상태바
문대림 후보 "원희룡, 위로 전하며 조기안정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4일 후보 토론회장에서 제주 제2공항에 반대하는 한 주민이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투척하고 얼굴에 폭행을 가한 뒤 자해를 하는 소동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 "자해도 폭력도 안된다"면서 "원 후보에게 위로 전하며 조기 안정을 바란다"고 전했다.

문 예비후보는 "오늘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는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하루 빨리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피력했다.

그는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갈등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 그 누구도 다쳐서는 안된다"면서 "갈등 문제에 대해선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려는 성숙한 자세가 있어야 하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