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후보측 '댓글 조작' 의혹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상태바
원희룡 후보측 '댓글 조작' 의혹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제주도지사 선거관련 특정뉴스에서 댓글과 조회수 조작된 정황을 확인했다는 일명 '제주판 드루킹' 의혹을 제기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무소속)가 14일 검찰에 공식 수사를 요청했다.

원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캠프 관계자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댓글 추천수 조작' 사건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원 예비후보 측은 "검찰이 빠른 수사와 적절한 조치를 통해 실체를 밝히고 재발방지에 서둘러 나서야 할 것"이라며 "추천수 조작 등을 통한 여론호도는 발본색원해야 할 민주주의의 적폐"라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한 이유에 대해서는, "첨단범죄를 전담하는 첨단범죄수사부가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수사가 가능하기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랐다"면서 "증거인멸을 차단하고, 여론호도세력들이 민의를 왜곡하는 행위들이 조속히 근절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 예비후보는 "온라인 특성상 행위자가 전국에 산재해 있을 가능성이 있고 피해 지역 또한 특정할 수 없다"면서 "당초의 댓글조작사건은 물론 이 건에 대해서도 진실이 신속하게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