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후보 "문화예술 종사자 기본권 보호...생태가치 훼손 축제 폐지"
상태바
고은영 후보 "문화예술 종사자 기본권 보호...생태가치 훼손 축제 폐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은영 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1일 문화예술 종사자들의 노동기본권 보호 및 생태적 가치를 훼손하는 축제의 폐지 등 문화예술 4대 정책방향을 발표했다.

고 예비후보는 "그간 제주지역 문화예술정책은 관광객 팽창 정책에 기초한 '소비 문화'의 한계를 넘어서지 못했다"면서 "건강한 제주 문화를 만들기 위해 도민들이 문화 주체로서 문화 예술 활동에 참가할 수 있는 사회적 인프라 구축, 열악한 문화예술 종사자의 노동기본권 보호와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노동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생활문화 △문화예술 종사자의 노동기본권 보호 △소비지향적 축제문화 전면 재구성 △지자체의 각종 정책과 사업에 문화영향평가제도 도입 등의 문화예술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고 후보는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생활문화 육성 및 인프라 구축을 위한 방안으로 지역문화복합시설로 설치된 '문화의 집' 활성화를 약속했다.

그는 "제주는 전국 가장 많은 문화의 집을 보유하고 있지만 규모에 비해 운영 인원과 운영 프로그램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며 문화예술 전문가의 운영 참여 또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공무원.주민 .지역 예술가.문화단체의 적극적 협업을 통해 문화의 집 운영의 실질화를 이끌어낸다면 지역 문화단체 역량강화, 문화 일자리 창출이라는 새로운 효과까지 낳을 수 있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정규직, 단순 노무가 일반화 되어있어 지속가능성이 보장받기 어려운 문화예술 종사자의 노동기본권 보호를 위한 방안도 밝혔다.

고 후보는 "우선적으로 문화예술재단, 공공 미술관, 문예회관 등 문화예술 공공기관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프로젝트별 현장 표준계약서 준수 감독 강화, 아티스트 피(작가 보수) 기준 마련 및 제도화, 보수비 책정에서 배제되는 기획노동 보호를 위한 '기획비' 기준 마련 등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또 "들불축제 등 생태계에 부담을 주는 각종 축제에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겠다"면서 "생태적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축제는 과감히 폐지하여 관광객 팽창 정책에 기반한 소비적 축제 문화를 바꾸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일정 규모의 정책과 사업에 문화영향평가제도를 의무적으로 도입하여 문화적.역사적 가치가 있는 공간을 보존하고, 난개발로 훼손되는 지역의 문화적 가치들을 지켜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