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 "제주미술제, 예술인회관 건립 적극 검토"
상태바
문대림 후보 "제주미술제, 예술인회관 건립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name01.jpg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0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한국미술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회 간부들과 간담회를 갖고 "도민들이 행복해지려면 예술가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고, 그 역할들이 다 이행될 수 있도록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예술하려면 제주에 와라'라는 말이 나오도록 확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제주도가 많은 예산을 투자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실상은 순수 예술 분야에 가는 돈이 거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예술인들이 만들어낸 작품들이 제대로 빛을 볼 수 있도록 필요한 공간, 즉, 상시 전시 공간 등에 과감한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화예술 축제임에도 그 창작성을 없애 버리는 그런 행정을 철저히 배제하겠다"면서 "예술 관련 행정도 예술인에게 직접 맡겨 이해당사자들이 도정에 와서 문화예술 정책을 직접 수립하는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예술인 회관 건립'건의와 관련해서는 "예술인회관 건립은 모두가 공감하는 사안으로 이번 공약에 포함시켜 숙원을 해결해 나가겠다"면서 "제주 미술제 예산의 경우도 현실에 맞게 조정해 제주의 대표적인 미술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예술인이 대우받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