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후보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친환경 소비 기업 인센티브"
상태바
고은영 후보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친환경 소비 기업 인센티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제주녹색당 고은영 예비후보는 10일 "농가소득 안정화와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 육성 등이 최우선 과제"라며 "최저가격보장제, 제주 친환경 농산물 소비 기업 인센티브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고 예비후보는 이날 서귀포시 안덕면 마늘생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제주 지역 농업생산자들 중 60세 이상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농업에 대한 예산은 적지 않은 편이지만 대부분 시설농, 대규모농업인들에게 편중돼 있어 소규모 농업인들에 대한 지원은 많지 않고 그로 인해 생산자들 사이의 소득 불평등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농업에 대한 지원이 소규모농들에게 골고루 돌아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어 "농수축산업은 단순한 산업이 아니다. 농업은 시민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일이자 인간과 자연이 어울려 살아가는 일이며 생태계를 지속시키는 일"이라며 "농업소득은 농업 생산자에게 최소한 경제적, 사회적 안전장치가 되는 것이며 더 나아가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댓가와 보상문제, 생존과 적결된 문제라며 농민이 풍년도, 흉년도 걱정 없이 마음 놓고 농사 지을 수 있도록 최저가격 보장제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제주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곳이고 육지와 떨어져 있어 친환경 농업을 발전시키기에 가장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친환경 농업을 육성하는 한편 친환경 소비 촉진을 지원하겠다"면서 "농정의 운영방향을 이윤의 관점에서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지속가능성에 맞추고 △농가소득 불안정 해소, △지속가능한 친환경농업 육성 △청년농부 육성을 위한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고 예비후보는 "이러한 정책 실현을 위해 △농수축산물 가격결정 위원회 설치, 최저가격 보장제 실시 △제주 친환경 농산물 소비 기업 인센티브제 도입 △ 청년농 육성 위해 비축 토지를 청년농업 협동조합에 공공 임대 △GMO 청정 제주 선언문 채택 △ 비공식 임차농 문제 해결을 위한 농파라치 제도 도입 △농업 진흥지역 지정, 자연농, 유기농업 지원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