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영 예비후보 "난개발에 밀려나는 농민들 옆에 서는 도지사 될 터"
상태바
고은영 예비후보 "난개발에 밀려나는 농민들 옆에 서는 도지사 될 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430농민회.jpg
고은영 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30일 오전 11시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창립 27주년 기념식 및 풍년 기원제에 참해, "난개발에 밀려나는 농민들 옆에 서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고 예비후보는 "너무나 당연하고 상식적인 이야기이지만 '공사 말고 농사 짓자’는 이야기를 전했다"면서 "난개발 정국에서 농민들은 계속 밀려나고 있다. 녹색당은 난개발을 막아내는 정당으로서 생명농업의 전환을 이루는 제주를 만들고, 그 옆에 서고자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저는 농업을 1차 산업이라 명명하고 싶지 않다. 농업은 제주의 자립을 위해 필수적인 영역이다"면서 "자본에 근간을 둔 1차 산업이라는 표현보다 생명에 근간을 둔 생명농업이라는 말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햇다.

또 "생명 농업이기에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육성해야 한다. 경제적 가치 판단을 농업에 개입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