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예비후보 "민간.가정어린이집 차액보육료 전액 지원"
상태바
장성철 예비후보 "민간.가정어린이집 차액보육료 전액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담어린이집간담회1.jpg
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지사 후보는 30일 제주시내 모 어린이집에서 주변 지역 원장 및 어린이집 교사들과 보육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참석한 어린이집 원장들은 민간.가정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이 국.공립 어린이집의 경우와 달리 만 3세의 경우 5만7000원, 만4-5세의 경우 4만9000원의 보육료를 부담하는 차별적 문제가 있다는 점을 호소했다.

장성철 후보는 "국공립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과 민간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이 보육료에서 차별을 받는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당장 내년부터 연간 17억원으로 추산되는 민간·가정어린이집 차액보육료 100%을 지원해서 어린이집 유형별로 차별이 발생하지 않는 실질적인 무상보육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장 후보는 "보육정책과 관련된 문제점들은 유아교육과 보육이 어린이집과 유치원으로 이원화, 유형별로 다른 어린이집 형태, 민간어린이집과 국공립어린이집 보육료 차등, 보육교사의 장시간 연속 노동 등의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면서 "도정이 당장 주도해서 해결할 수 있는 단기 과제, 중·장기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 등으로 분류해서 정책 우선순위를 정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또 "보육교사들의 연속적인 근로 특성으로 1시간의 휴식시간도 갖지 못하는 문제점을 우선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면서 "미래세대에 대한 교육 투자의 관점에서 보육정책 방향을 설정하겠다"고 밝혔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