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 "보육 문제, 공공성 확장으로 해결방법 찾을 것"
상태바
문대림 후보 "보육 문제, 공공성 확장으로 해결방법 찾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jpg
6.13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는 최근 캠프에서 어린이집 원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보육의 문제를 공공성의 확장으로 해결해 나가는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고 29일 전했다.

문 예비후보는 "우리 사회 여러 분야의 공공성 중 사람을 키우고 성장시키는 일이야 말로 최고의 가치를 가진 공공성"이라며 "보육문제는 인구절벽이라는 사회적 문제와도 맞닿아 있는 만큼 그곳에서 일하는 분들이 탄력받고 일 할 수 있도록 합당한 보상과 배려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간담회 과정에서 제기된 '어린이집 환경개선 지원과 안심 보육 환경 조성, 그리고 어린이집 운영활성화비 요청건'에 대해선 "매년 되풀이 되는 애로사항으로 문제상황을 잘 인식하게 됐다"며"정책적인 검토를 거쳐 지원이 가능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문재인 정부에서 공공어린이집 비율을 높이고자 하는데 제주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공공형 어린이집 지정과 지원을 통해 양질의 보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주도가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나가야 한다"며"여건이 되면 전국 기준치 이상으로 지원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 "'100% 무상보육 실천하는 제주도'를 만들거나 보육교직원 처우개선, 보육교사 근무 환경 개선 등도 재원의 문제보다는 도지사의 의지의 문제라고 여긴다"며"보육의 문제를 공공성의 확장으로 해결해 나가는 방법을 찾겠다"고 약속했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