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 "70년 만에 찾아온 한반도 평화, 지지와 환영"
상태바
문대림 후보 "70년 만에 찾아온 한반도 평화, 지지와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28일 역사적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어제의 판문점 선언에 대해 감히 성과라고 표현할 수도 없을 정도로 감동을 받았고, 8천만 겨레와 함께 지지와 환영을 보낼 수 있기에 감격스럽기만 하다"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남북 정상회담 선언문에 담긴 3가지 의제와 13개 항목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의 다양한 교류 및 협력 합의에 흔들리지 않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분단의 벽을 넘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판문점이 평화의 상징이 되는 ‘하나의 봄’의 완성은 제주 도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2013년 10월 제주에서 개최했던 ‘남북민족통일 평화체육문화축전’도 다시 재개해야 하고, 감귤 보내기와 농수축산식품 가공산업의 교류 협력, 남북공동학술단을 구성해 한라에서 백두까지 생태학술연구조사를 전개해 나가야 한면서 "무엇보다 제주에서 백두산이 있는 양강도까지 한반도 전역에 평화의 바람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최남단 제주에서부터 자매결연과 민간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후보는 또 "더불어 남.북.미, 남.북.미.중 등 다자간 회의와 각종 국제회의를 평화의 섬 제주에서 개최해 전쟁종식과 한반도 평화체제를 다듬어 가는 초석을 다지는 일을 다각도로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