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 참사랑 학부모회와 간담회..."눈높이 정책 만들 것"
상태바
문대림 후보, 참사랑 학부모회와 간담회..."눈높이 정책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name01.jpg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27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사랑 학부모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문 후보는 "제주도가 청소년 도박률 전국 1위이고, 자살률 등 각종 지표를 보면 도민들은 행복하지 않다. 아이들도 행복하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다. 어른들이 제대로 고민해야 할 때가 왔다”며“학교 밖 청소년들의 교육복지를 위한 정책에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소년 문화의 집, 도서관 등이 지역 곳곳에 있지만 창의적 활동을 돕는 공간이 많이 부족하다”며“제가 제시한 3대 무상복지에는 아동과 청소년들의 교통복지를 지원하는 내용이 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아이 낳기 좋은 도시,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아이 키우면서 일하기 좋은 도시,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그런 제주를 만들겠다”며“ 학부모회를 하시면서 얻은 경험들을 제대로 듣고 잘 엮어서 눈높이에 맞춘 정책과 공약들을 생산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후보는 "'참사랑실천학부모회’는 민병철 이사장과 함께 제주에서 선플운동을 해오고 있는 것으로 안다. 지난해에는 10주년을 맞이하여 5개 기관장과 선플운동실천협약식을 개최한 것은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제주도 차원의 정책지원을 검토하고 실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