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삼양~화북 해안도로, 빠르면 6월 개통
상태바
제주시 삼양~화북 해안도로, 빠르면 6월 개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려한 해안경관, 환해장성, 벌랑포구 등 연결

수려한 해안경관을 자랑하는 제주시 삼양~화북 해안도로가 빠르면 오는 6월 개통된다.

제주시는 총 사업비 22억원을 투자해 시행되고 있는 삼양~화북간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가 현재 막바지에 이른 가운데, 상반기 중 조기 개통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해안도로는 삼양3동항 선착장을 시점으로 환해장성을 지나 벌랑마을(화북1동)을 연결하는 총연장 486m, 12m 너비의 왕복 2차선 규모로 개설된다.

그동안 삼양3동~화북1동 일대의 환해장성, 벌랑포구 등은 관광자원의 가치가 높음에도 불구하고 도로 등 기반시설 부족으로 관광산업과 적극적으로 연결되지 못해 왔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관광객 유치 및 지역주민들의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지난해 1월 공사에 착수, 공사를 벌여왔다.

제주시 관계자는 "삼양~화북 해안도로가 개설되면 환해장성 등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관광자원이 관광상품으로 부상하고,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명품도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