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예비후보 "제주4.3 '완전한 해결'5대 정책 추진"
상태바
문대림 예비후보 "제주4.3 '완전한 해결'5대 정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0328_144200187.jpg
▲ 문대림 예비후보가 28일 4.3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헤드라인제주
6.13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는 28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 등 5가지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자리에서 문 예비후보는 "원희룡 지사는 제주출신 3선 국회의원으로 12년간의 국회의원 재직시절 단 한번도 제주4.3 위령제에 참석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제주4.3을 도민의 입장에서 바라본 적도 해결하려는 의지도 없었던 보수정당의 인물이었다"고 대립각을 세운뒤 "그동안 제주도민의 아픔을 외면한 당사자였다"고 꼬집었다.

이어 "원희룡 지사는 임기중 제주 4.3의 의미와 가치를 더욱 확대하고 미래세대에 올 곧게 계승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제주 4.3의 미래세대 계승을 위한 정책은 전무했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과거사 해결 과제와 보조를 맞추면서 도민과 유족의 눈높이에 맞는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정책과 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예비후보는 "첫째 현재 강창일,오영훈,권은희 국회의원이 발의한 '4.3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 및 피해 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앞장서겠다"면서 "특별법 개정에 따른 △피해회복 국가 책임을 법률적 명시 △4.3희생자 보상 규정 도입 등 후속사업을 수행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둘째로 4.3평화재단 산하 4.3연구기관 설치하고 4.3 관련 대학원 과정을 설치해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4.3과 평화인권 연구기능 활성화 및 전문가를 육성해 나갈 것"이라면서 "셋째로 평화공원 내 유후부지를 활용해 (가칭) 4.3평화‧인원센터를 조성, 4.3법률지원센터와 4.3트라우마센터, 4.3다크투어리즘 센터 등을 조성 운영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넷째로 정치.외교적으로 미국의 언론과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등 국제청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제주4.3의 미군정 책임에 대한 진실 규명 및 공식 사과를 이끌어내겠다"면서 "마지막으로 제주 4.3 기록물을 유네스코 유산으로 등재 추진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예비후보는 "4.3의 정신은 정의 평화 인권으로 축약된다"며 "이들 가치로부터 도출된 제주 4.3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 동력으로 만들어 구체적이고 내실 있는 평화의 섬 정책으로 완성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어진 일문일답에서 문 예비후보는 원 지사가 '대통령의 4.3수형인에 대한 사과'를 요청한 것에 대해 "원 지사는 수형인에 대해 이야기 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전임 도정에서는 수용시설을 매입해 역사교육을 사려고 시도라도 했었지만, 원 지사는 그런게 없다"면서도 다만 원 지사의 "(수형인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는)주장에 대해서는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4.3 70주년 추념을 준비하면서, 원 지사가 4.3관련해 어떤 것을 했는지 실질적으로 살펴봤는데, 며느리 의료비 지원과 동광4.3길 외에는 특별히 4.3에 대해 접근한 내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같은당 김우남 예비후보측에서 제기한 유리의성.부동산 의혹에 대해서는 "전면 부정한다"고 못박았다.

문 예비후보는 "모든것에 떳떳하게 검찰에 고발했다"면서 "진실은 가려질 것이다. 말꼬리 물기식 네거티브에 빠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리의성 의혹제기에 대해서는 별도로 분리해 검토하고 있다. 제기되는 의혹들에 대해 '아닌건 아니'라고 할 것"이라며 "할 말은 많지만, 선거는 본선을 이겨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우근민 전 제주도지사와의 관계 의혹에 대해서는 "아버지라고 부른 적 없다"면서 우 전 지사의 탈당 등에 대해서는 "정치적 입장에 대해 간섭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예비후보는 "그분 자체를 매도하는 등 선거때(가되니) 인격살인이 너무 쉽게 일어나는 분위기가 있는데, 적폐다"라면서 "단호한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헤드라인제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수정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