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측 "'유리의성' 의혹제기, 대응할 일고의 가치 없어"
상태바
문대림 후보측 "'유리의성' 의혹제기, 대응할 일고의 가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6476_224767_0022.jpg
▲ 문대림 예비후보. ⓒ헤드라인제주
제주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는 22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연일 문 예비후보가 사설 관광지인 '제주유리의성'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공개질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변인 논평을 내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제기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문 후측보는 "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의 공개질의에 대응할 일고의 가치도 느끼지 않는다"면서 "다만, 이미 명확히 밝혀진 내용을 마치 새롭게 제기된 문제인 것처럼, 그리고 마치 불법적인 행위인 것인냥 여론을 호도하고 후보를 의도적으로 흠집내려는 행위를 즉각 멈출것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또 "문 예비후보는 그동안 수차례 선거를 치르면서 이미 오래전 이와 관련한 검증을 받았을 뿐 아니라 공개석상을 통해서도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바 있다"면서 "특히 청와대 제도개선 비서관으로 임용되면서 인사검증 시스템을 통과했는데,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청와대 비서관으로 임용될 수도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측은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이미 오래전에 검증이 끝난 사안에 대해 ‘마타도어’식 의혹제기를 중단하라"면서 "문제가 있다면 무책임하게 의혹만을 제기하지 말고 고발조치 등 당당한 정치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유리의 성'과 관련한 불필요한 의혹 제기와 같은 술수의 정치에 대해서는 휘둘리지 않을 것이며 일절 대응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면서 "더 나아가 의혹제기가 금도를 넘었다고 판단 될 경우 강력한 법률적 대응까지 고려할 것임을 경고하며 바른미래당 제주도당도 정책 대결로 당당한 정치를 할 것을 주문한다"고 전했다. <헤드라인제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자지간 2018-02-22 17:19:53 | 221.***.***.33
우근민이 문대림을아들이라하고 문대림은 우근민을 아버지라부른다네. 아버지와 아들이 종류별로 사고치는구나

레드향와인 2018-02-22 20:43:48 | 223.***.***.72
진짜 우습네...
크리스탈 캐슬 문...안녕~~